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법 앞에 평등"…'이재용 구속' 대선주자들 '말말말'

문재인·안희정·이재명·안철수·유승민 "정경유착 끊는 계기돼야"

머니투데이 이슈팀 남궁민 기자 |입력 : 2017.02.17 09:20
폰트크기
기사공유
/사진=머니투데이
/사진=머니투데이
17일 새벽 결정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에 대해 대선주자들은 일제히 환영과 존중 입장을 밝히며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측은 "만인은 법 앞에 평등함을 보여준, 너무도 당연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문 전 대표 측 대변인격인 김경수 의원은 "정경유착이라는 우리 사회의 끈질긴 악습을 끊어내고, 공정한 나라로 가는 신호탄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대한민국에 정의가 살아있음을 느끼게 해 준 특검의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라고 말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법원의 결정(구속영장 발부)을 환영합니다"라며 환영 의견을 내놨다. 이어 "청와대도 재벌도, 그 누구도 법 앞에 특권 신분 일 수 없습니다. 대한민국의 헌법과 민주주의 대원칙을 분명히 바로 세웁시다"라며 법치주의 원칙을 강조했다.

이재명 시장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유전무죄 재벌천국'을 구속하고, 이 땅에도 정의가 자라날 수 있다는 실낱같은 희망을 보여준 법원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한편 안철수 국민의당 의원은 구속 결정에 대한 입장과 함께 박근혜 대통령이 특검 수사에 응할 것을 촉구해 눈길을 끌었다. 안 의원은 논평을 통해 "이 부회장 구속으로 이번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은 대기업과 대통령 간의 '검은 거래'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정경유착의 실체가 드러났다"며 "뇌물 수수자인 박근혜 대통령도 더 이상 수사를 회피할 명분이 없다"고 말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은 구속 결정에 대해 "법원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특히 유 의원은 "법관은 헌법과 법률에 의해 양심에 따라 독립해 심판한다고 규정한 헌법 103조가 지켜졌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경제정의가 바로 서는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