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이재용 부회장 구속, 주가 영향 제한적…불확실성 해소가 더 중요"

[증권가 분석] "한국의 리더십 부재가 더 큰 영향…급락 가능성 없다" 한목소리

머니투데이 하세린 기자 |입력 : 2017.02.17 11:41
폰트크기
기사공유
뇌물공여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6일 오후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두번째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구치소로 이동하고 있다.
뇌물공여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6일 오후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두번째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구치소로 이동하고 있다.

증권업계에서는 1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이 삼성전자 주가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경수 메리츠종금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정치적 파장은 크겠지만 주식시장만 보면 크게 영향이 없을 것"이라며 "아직까지는 이 부회장이 주도해서 사업투자를 해온 것이 아니고 중간 단계여서 당장 주가에 충격이 있지는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센터장은 "이 부회장 구속 건보다 전반적인 불확실성이 빨리 마무리되는 것이 훨씬 중요하다"면서 "한국의 리더십 부재가 주식시장에 주는 영향이 훨씬 크기 때문에 이것이 마무리된 뒤 정책수립이나 주식시장의 방향성에 대한 예측 가능성이 더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한다"고 했다.

이어 "만약 혼란이 계속되면 외국인들 입장에서는 한국을 가시성이 높지 않은 증시로 판단해서 시장에 부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오늘의 결정뿐 아니라 전체적인 흐름이 빨리 매듭 지어지는 게 좋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재홍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이미 시장에선 이 부회장 구속 결정 전에 구속 여부에 대한 의견이 반반이었고, 검찰이 두번째 영장을 청구한 것이기도 해서 리스크가 반영돼 선제적으로 (주가가) 빠진 것도 있었다"며 "진행상황을 봐야겠지만 이번 이슈만으로 주가가 급락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 부회장 구속으로 추진하고자 하는 지배구조 이슈가 부담이 될 수도 있고 이러한 거버넌스 관련 우려가 주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분석했다.

김 센터장은 "무엇보다 정치적 리스크를 줄여주는 게 중요한 포인트"라면서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여부) 판단이 결정되면 리스크가 줄어들 것으로 본다"고 했다.

하세린
하세린 iwrite@mt.co.kr

한 마디의 말이 들어맞지 않으면 천 마디의 말을 더 해도 소용이 없다. 그러기에 중심이 되는 한마디를 삼가서 해야 한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