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사법개혁 심포지엄(~9/20 오전)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한국투자증권, 홍콩금융지 주관 '기업금융상' 3개부문 수상

작년 삼성바이오로직스·두산밥캣 IPO 주관

머니투데이 한은정 기자 |입력 : 2017.02.17 16:10
폰트크기
기사공유
16일 홍콩 그랜드하얏트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파이낸스아시아 주최 ‘2016 어치브먼트 어워즈(Achievement Awards)’ 시상식에서 한국투자증권이 3개 부문에서 수상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가운데), 김성환 경영기획총괄 부사장(왼쪽), 김영근 홍콩법인장(오른쪽)/사진=한국투자증권.
16일 홍콩 그랜드하얏트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파이낸스아시아 주최 ‘2016 어치브먼트 어워즈(Achievement Awards)’ 시상식에서 한국투자증권이 3개 부문에서 수상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가운데), 김성환 경영기획총괄 부사장(왼쪽), 김영근 홍콩법인장(오른쪽)/사진=한국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은 홍콩 금융 전문지 파이낸스아시아(FinanceAsia)가 주최한 '2016 어치브먼트 어워즈(Achievement Awards)'에서 ‘베스트 에쿼티 딜(Best Equity Deal)’, ‘베스트 기업공개(Best IPO)’ 및 ‘베스트 코리아 딜(Best Korea Deal)’ 등 3개 부문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상은 매년 중국, 싱가폴, 한국 등 아시아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우수한 성과를 기록한 회사에게 주어진다. 특히 ‘베스트 에쿼티 딜’과 ‘베스트 기업공개’는 아시아 전체를 통틀어 가장 뛰어난 기업금융 거래를 성사시킨 회사에 주어지는 상으로 그 의미가 크다. 한국투자증권은 지난해 11월 코스피 시장에 상장한 삼성바이오로직스를 대표주관한 실적을 평가받아 선정됐다.

지난해 한국투자증권은 삼성바이오로직스(공모규모 2조2496억원), 두산밥캣(9008억원) 등 대형 IPO를 도맡으며 기업공개 시장을 주도했다. 2010년 삼성생명에 이은 역대 두 번째 규모였던 삼성바이오로직스 IPO에서는 ‘생산능력에 기반한 기업가치 평가(EV/Capacity)’와 같은 새로운 공모가 산정 방식을 적용하는 등 한국투자증권만의 전문성과 노하우로 성공적인 기업공개를 이끌었다는 평가다.

유상호 사장은 전날 홍콩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한국투자증권 IB부문의 우수함을 글로벌 무대에서도 인정받게 돼 기쁘다"며 "기업공개는 물론 주식 및 채권발행(ECM·DCM), 대체투자,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 기업금융 전 부문을 강화해 명실상부한 IB 최강자, 한국을 대표하는 초대형 투자은행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은정
한은정 rosehans@mt.co.kr

초심을 잃지 않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