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대학생 축제 MT금융페스티벌 배너 (~8/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北 공작원 출신 원정화 "김정남 정도면 선불 100만달러"

머니투데이 신현우 기자 |입력 : 2017.02.20 09:22|조회 : 259249
폰트크기
기사공유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김정일 전 북한 국방위원장 장남이자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이복형인 김정남의 청부 살해 대가로 100만 달러(11억5000여만원)를 선불로 줬을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20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북한 여성 공작원 출신 원정화는 "북한은 거물 암살엔 돈 아까운 줄 모른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인터뷰에서 원씨는 "김정남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는 사람이 365일 따로 있었을 거고 도청을 했을 것 같다"며 "수행원 중 조금 포섭이 된 사람으로 이중첩자가 있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누구 하나라도 협조가 안됐다면 이렇게까지 세밀하게는 안됐을 것"이라며 "황장엽 암살 지령을 받은 지 3년이나 걸려 조금씩 알아 가는 과정에 내가 구속된 건데 이 시간만 3년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암살은 스피드가 관건인데 아무래도 여자들이 더 민첩하고 남성이란 목표물에 접근하기 쉽다"며 "상황에 따라 현지인을 고용하는데 돈을 받으면 얼마든지 청부살인을 할 수 있도록 훈련된 사람들이 많다"고 말했다.

실제 원씨와 같은 북한 여성 공작원은 납치, 폭파 등 남성과 거의 비슷한 수준의 훈련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용의자로 검거된 북한 이정철과 관련해 "총알받이로 핵심 배후 실세들은 이미 현장을 떠나서 평양에 들어갔다고 본다"며 "현장에서 잡힐 요원들을 정해 놓고 아수라장을 만든 뒤 시간을 버는 건데 일하는 방식을 봤을 때 내가 속했던 보위부는 아닌 거 같고 정찰총국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원정화는 탈북자로 위장해 남파됐다. 이후 우리 국군 장교와 내연 관계를 맺은 뒤 군사기밀을 빼돌리다 2008년 7월 체포됐다. 원씨가 간첩인 사실을 알면서도 우리 국군 장교가 내연관계를 유지한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줬다. 원씨에게는 징역 5년이 선고됐으며 2013년 만기 출소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3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김옥란  | 2017.02.22 06:39

공작원 출신????시끄럽다.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