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블록체인도 업권 칸막이..은행·증권 '따로' 개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블록체인도 업권 칸막이..은행·증권 '따로' 개발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VIEW 5,068
  • 2017.02.23 16:0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은행연합회, 금투협회 각각 컨소시엄 구축…업계 "향후 연동하면 문제 없어"

image
은행업계와 증권업계가 연내 도입을 목표로 블록체인을 활용한 본인인증 기술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하지만 두 업계를 대표하는 각 협회가 별도의 컨소시엄을 구성해 기술 개발에 나서면서 전 금융권이 함께 쓸 수 있는 공용 인증기술 상용화는 늦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연합회와 금융투자협회(이하 금투협)는 각각 회원 은행들과 증권사로 구성된 '블록체인 컨소시엄'을 만들고 지난주 실무진간 첫 합동 회의를 열었다. 블록체인은 거래 정보를 암호화한 ‘블록(Block)’을 네트워크 참여자들에게 분산해 저장하는 디지털 장부다. 해킹이나 위·변조가 거의 불가능해 금융권에서는 보안 등의 분야에서 활용 방안이 무궁무진할 것으로 기대한다.

금융권이 블록체인을 활용해 처음 선보일 서비스는 본인인증이다. 지금은 A은행의 인증서를 B은행 거래시 사용하려면 등록 절차를 거쳐야 하는 등 불편하다. 은행 인증서를 증권사에서는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블록체인을 이용하면 하나의 인증서로 서로 다른 금융사의 본인인증이 가능해 고객 편의성이 높아진다.

하지만 은행과 증권업계가 별도의 컨소시엄을 꾸려 블록체인을 활용한 본인인증 기술 개발에 나서면서 금융업권을 넘나드는 '범금융권 인증서' 출시에 차질이 빚어지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금투협은 지난해 4월 기술 검증 등에 착수해 지난 15일 26개 금융투자회사와 5개 블록체인 관련 기술회사가 모인 '금융투자업권 블록체인 컨소시엄 사무국'을 개소했다.

은행연합회는 지난해 말 16개 은행과 금융보안원, 금융결제원 등이 협력기관으로 참여하는 '은행권 블록체인 컨소시엄'을 만들었다. 금투협은 올해 7월에, 은행연합회는 올해 내에 시범서비스를 내놓겠다는 구상이다.

현재로서는 먼저 기술 개발에 착수한 금투협이 표준안을 만들고 은행권도 별도의 표준안을 구축해 중간에 두 기술을 연계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금융위원회가 포함된 범금융권 공동인증 태스크포스(TF)가 이달 출범하긴 했으나 일단은 각 협회 중심으로 추진될 가능성이 높다. 한 업계 관계자는 "금투협이 먼저 기술 개발을 진행한 상황이고 은행연합회도 별도의 표준을 만들 계획이라 결국 두 협회가 따로 표준 기술을 만든 뒤 이를 연계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며 "연계하는데 기술적으로 크게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한 지붕' 아래 은행과 증권사를 함께 보유한 금융지주사들 사이에선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한 금융지주사 관계자는 "은행연합회와 금투협이 각자 인증서를 만들어 향후 호환이 어려워지는 상황이 발생하면 공용 인증서의 의미가 퇴색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다른 금융권 관계자는 "글로벌 블록체인 컨소시엄이 대형 금융사 등 민간 주도로 구성된 반면 우리나라는 정부가 핀테크 정책을 주도하면서 관련 사업도 각 협회 중심으로 진행되는 경향이 있다"며 "어떤 사업을 업권이 주도한다는 개념이 강하면 결과물이 고객 중심적인 서비스에서 멀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2/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