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삼육대 교수연구팀, 새로운 암세포 진단칩 개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삼육대 교수연구팀, 새로운 암세포 진단칩 개발

머니투데이 대학경제
  • 권현수 기자
  • 2017.03.01 11:5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삼육대학교는 화학생명과학과 박명환 교수(사진) 연구팀이 최근 MIT공대와 하버드의대와의 공동연구를 진행해 간단한 혈액검사를 통해 암 진단과 환자맞춤형 치료를 할 수 있는 새로운 암세포 진단칩을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최근 학계에서는 원발성 종양에서 떨어져 나와 혈액 속을 떠돌며 암을 전이시키는 혈중순환종양세포가 암 전이의 주된 원인으로 판단하고, 이를 분리하고 수집하기 위한 다양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박 교수 연구팀은 암 진단마커가 고정된 금나노입자를 함유하는 미세유체칩을 활용해 혈액 속에 떠도는 극소수의 혈중순환종양세포를 분리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손상 없이 다시 수집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암세포 진단칩을 개발했다.

박 교수는 "이번 연구를 활용하면 암의 조기진단이 가능하고, 수집된 세포를 분석해 환자 개개인의 상태에 맞는 최적의 치료방법을 진행하고 모니터할 수 있는 효과적인 암 진단 및 치료법이 개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화학회에서 발행하는 최고 권위의 저널인 JACS(Journal of the American Chemical Society) 2월 22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3/22~)
제5회 MT청년금융대상 (2/25~3/17)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