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中 '롯데와 합작 다 취소' 전국에 하달… '사드 쇼크' 본격화

여유국 지침 전국 확산, '양회' 발맞춰 한국상품 판매 중지 '발빠른 이행'

머니투데이 박진영 기자 |입력 : 2017.03.06 04:30
폰트크기
기사공유
지난해 영업중단기간 중 간판을 일시적으로 바꿔단 롯데월드타워 면세점 입구
지난해 영업중단기간 중 간판을 일시적으로 바꿔단 롯데월드타워 면세점 입구
중국 여유국의 '한국 여행 금지령'이 중국 대륙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롯데에 대한 합작사업 금지 등 보복 수위도 하루가 다르게 높아지는 양상이다.

5일 재계에 따르면 지난 3일 중국 베이징을 비롯해 상하이 등 각 지방 여유국이 현지 주요 여행사에 한국 여행 금지령을 하달했다. 국가여유국이 지방정부에 한국 여행상품 판매 금지를 지시한 지 하루만의 일이다.

여파는 곧바로 국내에 전달됐다. 롯데면세점에는 중국 여행사 단체관광객 방문 예약이 잇달아 취소됐다. 롯데면세점은 이달에만 중국인 매출이 절반가량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국내 면세점들의 중국인 관광객 매출 비중은 80%에 이른다.

중국 정부는 오는 15일 이후 단체·자유여행을 포함한 한국 여행상품 판매를 일절 금지하고 있다. 한국의 각종 상업 박람회, 기업방문 행사 참석도 마찬가지. 이와 관련해 이를 어길 경우 여행사 자격증을 박탈하는 등의 고강도 불이익을 예고한 상태다.

여유국 지침으로 롯데그룹과 관련된 모든 사업을 금지한다는 조항도 전국에 하달되고 있다. 롯데호텔, 면세점 이용은 물론이고 각 계열사와 업무상 제휴나 합작을 엄격히 금지했다. 현지 유통사업에서부터 국내 호텔·면세점, 오는 4월 오픈을 앞둔 롯데월드타워 사업 피해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5일부터 중국 최대 정치행사 양회(兩會·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와 전국인대)가 시작된 것도 여행사들이 여유국 조치 이행에 속도를 내게끔 했다.

중국 압박이 거세지면서 롯데는 이날 황각규 경영혁신실장 주제로 비상 임원회의를 가졌다. 롯데는 정부에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하는 한편 중국 전 주재원과 상시 대응체계를 갖추고 현지 고객들의 피해가 없도록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중국 여행사 대부분이 당국 지침을 따르지 않을 수 없다는 입장을 알려왔다"며 "15일까지는 말미가 있을 것으로 생각했는데 중국의 조치가 너무 빨라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아직 적자 상태인 신규면세점들도 비상이 걸렸다. 신규 시설투자를 단행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이들이 받는 충격은 더 클 수밖에 없다.

한 신규면세점 관계자는 "이달 매출이 절반 수준으로 떨어질 것 같다"며 "이익 실현은커녕 생존 자체가 우려되는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고 말했다.

박진영
박진영 jyp@mt.co.kr

머니투데이 JYP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kkaymoon  | 2017.03.06 08:53

북핵이 한반도에 떨어지기 전에, 배치도 안한 사드가 한국 기업 다 말려죽이게 생겼네요.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