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청년내일 채움공제 (~종료일 미정)대한민국법무대상 (-1.28)
비트코인 광풍 - 가상화폐가 뭐길래

'박근혜 300억' 뇌물혐의에 누리꾼 격분…"실검 사수하자"

머니투데이 이슈팀 한지연 기자 |입력 : 2017.03.07 09:38|조회 : 100817
폰트크기
기사공유
박근혜 대통령이 300억원대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사진=뉴시스
박근혜 대통령이 300억원대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사진=뉴시스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박근혜 대통령의 300억원 뇌물수수 혐의에 대한 수사 결과를 발표하자 누리꾼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300억이 진짜 다냐? 더 있겠지", "그동안 거짓말해온 것에 소름이 돋는다", "박근혜를 대통령으로 둔 국민들이 제일 불쌍하다", "전 재산 몰수해서 국고에 환원시켜야 한다", "이제 정말로 탄핵 기각되는 건 말도 안된다" 등 박 대통령의 뇌물수수 혐의에 대해 격앙된 반응을 쏟아냈다.

일부 포털사이트에서 '박근혜 대통령 300억' 관련 검색어가 검색어 순위 상위에서 사라지자 '실검(실시간 검색어)을 사수하자'는 반응도 줄을 잇고 있다.

국내 주요 포털 사이트에서 오전 중 '박근혜 300억'이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내리며 상위권을 계속 유지하고 있지만 일부 포털에서 관련 검색어가 랭킹에 등장했다 삭제됐다를 반복하고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실검이 조작되는 것 아니냐"며 의혹을 제기하면서 인터넷 사이트, SNS 등을 통해 관련 단어를 검색하거나 '박근혜 300억'이 포함된 게시글을 올리고 있다.

앞서 6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에 대한 90일간의 특검 수사결과 최종 브리핑에서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용의 대통령과 최순실에 대한 뇌물 공여 수사 과정에서 대통령의 뇌물 수수 혐의를 확인했다"면서 박 대통령이 최순실과 공모해 삼성그룹으로부터 300억원대 뇌물을 수수한 것으로 판단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2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yoo812  | 2017.03.08 11:40

300억 어디로 갔는지 밝히고, 환수해야... 특검이 가공한 숫자라면 그에 다른 책임을 져야 할것 300억 실체가 어디에 있고 어떤 계좌로 흘러들어갔는지 밝혀라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