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中사드보복에 "오세요 한국! 中관광객 없어요" SNS 글 화제

머니투데이 이슈팀 이재은 기자 |입력 : 2017.03.07 09:29|조회 : 232075
폰트크기
기사공유
중국 관광객들의 추태를 비꼬면서 화제가 된 트위터 글. 본 글은 SNS를 비롯, 각종 커뮤니티에서 공유되면서 화제가 됐다 /사진=트위터 캡처
중국 관광객들의 추태를 비꼬면서 화제가 된 트위터 글. 본 글은 SNS를 비롯, 각종 커뮤니티에서 공유되면서 화제가 됐다 /사진=트위터 캡처

중국의 사드 보복이 본격화되면서 국내 유통·서비스업계가 직격탄을 맞고 있다. 한국을 방문하는 중국 유커들의 단체여행 취소가 이어지고 있고 중국 여행사들이 한국행 상품을 폐쇄하면서 중국인들이 많이 찾던 명동, 제주도 등엔 중국인 방문이 뚝 끊긴 모양새다. 누리꾼들은 기존 중국 관광객들이 한국 관광시 보였던 추태를 비꼬며 인터넷 게시물들을 공유하고 있다.

6일 오후 서울 명동 거리에는 중국인 방문이 뚝 끊긴 모습이었다. 불과 3~4일 전과 비교했을 때 확연하게 냉기가 돌았다. 이에 따라 중국인을 상대하는 화장품 등 매장에도 활기가 사라졌다.

제주 역시 마찬가지다.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중국이 한국관광 금지조치에 들어간 이후 제주도내 업계의 피해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 4일 기준 뉴화청, 금우국제, 킹스라인 등 5개 여행사와 계약을 맺은 중국인 420여명이 3월15일 이후로 예정한 단체 관광 일정을 전면 취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드 보복에 분개하며 댓글을 단 누리꾼들의 일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드 보복에 분개하며 댓글을 단 누리꾼들의 일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런 상황에 대해 누리꾼들은 ‘추태를 부리던 중국 관광객들이 없으니 쾌적하다’ 등의 내용이 담긴 게시물을 공유하고 있다. 또 ‘한한령으로 중국 관광객이 줄었을 때 가볼 만한 곳’이라며 명동·인사동·동대문 등을 추천하는 글 등도 인기를 끌고 있다. 이런 내용의 게시물들 댓글에는 “자기가 오고 싶어서 관광 온 것인데 왜 베푸는 것처럼 행동하나. 오히려 중국인들이 안오면 한국인들 국내 관광이나 다른 외국인 관광이 늘 것”, “너무 사대주의에 빠져있는 것 아니냐. 지금이 조공시대냐”, “한국에 안 올 거면 미세먼지도 보내지 마라” 등이 달렸다.
지난달 제주국제공항 국제선 대합실(왼쪽)과 버스(오른쪽) 안이 쓰레기로 뒤덮여 있는 모습. 해당 쓰레기는 공항 내 면세품 인도장에서 물품을 수령한 중국인 관광객들이 부피를 줄이기 위해 무단으로 투기한 포장지 등이 주를 이뤘다./사진=뉴스1, 페이스북
지난달 제주국제공항 국제선 대합실(왼쪽)과 버스(오른쪽) 안이 쓰레기로 뒤덮여 있는 모습. 해당 쓰레기는 공항 내 면세품 인도장에서 물품을 수령한 중국인 관광객들이 부피를 줄이기 위해 무단으로 투기한 포장지 등이 주를 이뤘다./사진=뉴스1, 페이스북
실제로 중국인 관광객들의 추태는 한국에서 여러 번 지적됐다. 지난해 중구 동대문 일대에서 무단횡단을 일삼는 사람들의 대부분이 중국인(59.5%)이라는 중부경찰서의 발표가 있었고 지난 2월에도 제주국제공항을 찾은 중국인들이 쓰레기를 마구 버리고 귀국길에 올라 공항이 ‘쓰레기장’으로 전락해 원성을 사기도 했다. 때문에 중국 정부는 '문명 여행 지침서'를 배포해 캠페인을 벌이고 블랙리스트제 등을 도입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2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kkaymoon  | 2017.03.08 14:47

중국놈들이 관광 오건 말건 상관 없이, 한반도에 사드 배치 반대한다.

소셜댓글 전체보기


대선주자 NOW

실시간 뜨는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