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中 사드보복 확산 "소매체인점 한글표기 없애라"

왓슨스등 소매체인점 한글 홍보문구 삭제 조치...화장품·마스크팩등 中企 제품 판매위축 우려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지영호 기자 |입력 : 2017.03.09 04:37|조회 : 47220
폰트크기
기사공유
서울 여의도 IFC몰의 왓슨스 매장
서울 여의도 IFC몰의 왓슨스 매장
주한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을 빌미로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 조치를 강화하는 중국 정부가 최근 자국 내 드러그스토어와 편의점 등 소매체인점에 한글표기를 금지하는 조치를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내 소매체인점은 중소기업 제품의 주요 판매채널이란 점에서 국내 기업들의 피해가 예상된다.

8일 중국 현지 유통업체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최근 ‘왓슨스’(Watsons) 등 소매체인점들에 한글 홍보문구 사용을 금지하는 조치를 취했다. 중국 유통업체 관계자는 "각 매장에서 한글표기 또는 한국 제품임을 알 수 있는 홍보문구를 모두 삭제하라는 조치가 내려왔다"며 "사실상 한국제품 별도 코너를 없애라는 의미"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그동안 롯데마트 39곳 점포에 영업정지를 내리는 등 대기업 중심의 사드보복 조치를 취해왔다. 하지만 이번 조치는 중국인들에게 인기가 많은 화장품 등 중소기업 제품까지 겨냥했다는 점에서 우려된다.

왓슨스 등 소매체인점은 한국산 마스크팩, 보디용품 등 20~30대가 즐겨 찾는 주요 판매창구다. 이번 조치는 한국 제품에 대한 소비를 억제하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한국 제품에 대한 관심을 떨어뜨려 자연스레 소비를 줄이겠다는 것.

중국에 화장품을 수출하는 중소기업 한 관계자는 "소매점에는 대기업보다 중소 화장품업체 제품이 많이 진출했다"며 "온라인 쇼핑몰과 소매점 판매창구가 모두 막히면 자금난을 겪는 기업이 속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 중국에 마스크팩을 수출하는 A사는 평상시 50만~60만장이던 재고물량이 500만장까지 쌓였다. 중국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하던 역직구 물량과 수출 통로였던 ‘보따리상’의 발길이 끊겨서다. 월 18억원 수주하던 마스크팩 매출은 최근 2억원 안팎으로 떨어졌다

또다른 업계관계자도 “온라인에서 오프라인으로 판매채널을 확대할 계획이었는데 상황이 점점 악화하고 있다”며 “특히 중국 정부의 눈치를 보는 소매체인점들이 한국제품을 아예 주요 매대에서 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고민이 크다“고 토로했다.

김건우
김건우 jai@mt.co.kr

중견중소기업부 김건우 기자입니다. 스몰캡 종목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엔터산업과 중소가전 부문을 맡고 있습니다. 궁금한 회사 및 제보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kkaymoon  | 2017.03.10 08:49

중국의 사드 보복에 대한 피해자 코스프레 그만하고, 주권국가 답게 한반도 사드배치 반대한다고 왜 말을 못해. 기자 양반, 그만 징징대고 답도 없는 보복조치 기사 그만 쓰고 사드 배치 반대의...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