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대학생 축제 MT금융페스티벌 배너 (~8/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태극기 시위대, 헌재 돌진중…버스탈취·죽창도 등장

[朴 대통령 파면] 청와대, 헌재로 집회 참가자들 돌진…과격해진 탄핵반대 시위대

머니투데이 진달래 기자, 김평화 기자 |입력 : 2017.03.10 12:21|조회 : 25600
폰트크기
기사공유
10일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인용을 결정하자 헌재 인근 안국역 5번 출구 앞에서 '탄핵 반대' 집회를 진행 중이던 친박(친박근혜) 단체들이 헌재로 가겠다며 경찰이 친 차벽으로 돌진했다./사진=김평화 기자
10일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인용을 결정하자 헌재 인근 안국역 5번 출구 앞에서 '탄핵 반대' 집회를 진행 중이던 친박(친박근혜) 단체들이 헌재로 가겠다며 경찰이 친 차벽으로 돌진했다./사진=김평화 기자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 인용 결정에 태극기를 든 탄핵 반대 시위대가 헌재로 돌진 중이다.

경찰이 안전을 위해 친 차벽을 타고 올라가는 건 물론 경찰 버스를 점거하고 죽창을 드는 등 과격해지는 모습이다.

10일 낮 12시15분 현재 서울 종로구 헌재 인근 안국역 5번 출구 근처에서 집회를 하던 친박(친박근혜)단체 회원들이 '돌격'을 외치며 경찰과 물리적 마찰을 일으키고 있다.

일부 시위대는 "경찰과 붙어서 목숨이 날아가도 헌재를 박살내겠다"고 소리쳤다.

이날 헌재 발표 이후 탄핵 반대 시위 현장에는 쓰러져서 눈물을 흘리는 사람도 있었다. 적막감이 순간 맴돌았지만 갈수록 폭력적인 분위기로 변했다.

욕설을 뱉거나 경찰, 취재진 등을 폭행하는 사건도 벌어졌다. 이들은 헌재로 진입하기 위해 가로막힌 경찰 버스의 창문을 깨고 기물을 파손했다.

경찰은 차벽 위로 올라간 일부 시위대를 현장에서 연행했다.

이날 동원한 총 경찰 병력(경력)은 271개 중대 2만1600여명이다. 그중 57개 중대 4600여명을 탄핵 찬반 집회가 근접한 거리에서 열리는 안국역·헌재 주변으로 집중 투입했다. 경찰 버스(차벽)도 이중·삼중으로 세워 양측 사이 충돌을 원천 봉쇄 중이다.

10일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인용을 결정하자 헌재 인근 안국역 5번 출구 앞에서 '탄핵 반대' 집회를 진행 중이던 친박(친박근혜) 단체들이 헌재로 가겠다며 경찰이 세워둔 경찰 버스 창문을 깼다./사진=김평화 기자
10일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인용을 결정하자 헌재 인근 안국역 5번 출구 앞에서 '탄핵 반대' 집회를 진행 중이던 친박(친박근혜) 단체들이 헌재로 가겠다며 경찰이 세워둔 경찰 버스 창문을 깼다./사진=김평화 기자

진달래
진달래 aza@mt.co.kr

더 나은 사회를 위해 사건 현장을 생생하게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S_franexpert  | 2017.03.10 12:50

이정미인지 이 놈아 기다려라..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