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청년내일 채움공제 (~종료일 미정)대한민국법무대상 (-1.28)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단독]안진에 "4월부터 업무정지" 통보…이르면 다음주 '결론'

금융당국 '대우조선 분식회계' 딜로이트안진 제재 임박…증선위 '15일 정례회의, 20일 임시회의'서 결론

머니투데이 변휘 기자, 안재용 기자 |입력 : 2017.03.13 04:30|조회 : 14444
폰트크기
기사공유
MT단독대우조선해양 (17,100원 보합0 0.0%) 분식회계 사건에 연루된 딜로이트안진이 금융당국으로부터 '내달 1일부터 업무정지'를 사전 통보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당국이 분식회계 사건에 담당 회계사뿐만 아니라 안진의 조직적인 가담이 있었다고 판단한 결과다. 다만 영업정지 범위는 신규 계약에만 한정될 전망이다.

13일 회계업계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지난달 중순 딜로이트안진에 감사부문 업무정지 중징계를 사전 통보하면서 시점을 4월 1일로 못 박았다. 회계업계 관계자는 "회계법인과 기업들의 외부감사 계약이 4월에 이뤄지는 것을 감안해 당국이 4월부터 딜로이트안진의 신규 감사 계약을 금지하는 내용의 업무정지 방안을 사전 통보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딜로이트안진은 2016 회계연도 기준 총 1068개, 상장회사 기준으로는 223개 기업의 외부감사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매출기준 회계업계 2위로 국내 감사시장에서 차지하는 영향력이 상당하다.

만일 새로운 회계연도의 외부감사 계약이 가장 많이 이뤄지는 4월 이후로 업무정지가 내려진다면 제재 실효성이 떨어지는 것은 물론 기업들도 혼란을 겪을 가능성이 높다. 금융당국이 4월 1일로 업무정지 시점을 못 박은 이유다.

그동안 안진은 대우조선해양 분식회계 혐의로 기소된 소속 회계사들의 1심 판결이 예상되는 5월 이후로 당국의 제재를 미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법부가 무죄 판결을 내릴 가능성이 남아 있는데, 이보다 앞서 행정제재가 이뤄진다면 돌이킬 수 없는 타격을 입는다는 논리였다.

이와 관련, 증권선물위원회 산하 감리위원회는 지난 9일 회의를 열어 안진의 영업정지 안건을 심의했다. 감리위는 대우조선해양 분식회계에 안진이 법인 차원의 '조직적 가담 또는 묵인'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판단하고 업무정지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다만 업무정지 범위와 관련, 외부감사 계약기간이 남아 있는 기존 계약은 유지하고 '새로운 계약'만 금지하는 것으로 한정했다. 회계업계 관계자는 "업무정지 범위가 기존 계약까지 미친다면 해당 기업에도 큰 혼란을 줄 수 있다는 점이 고려됐다"고 말했다.

아울러 신규 계약 금지 대상도 상장기업으로 한정하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비상장사에 대한 신규 계약이 가능해진다면 안진이 '폐업' 위기를 면할 가능성이 높다.

또 업무정지 기간도 사전통보된 '12개월'보다 줄어들 여지가 있다. 기업과의 외부감사 계약이 이뤄지는 4월 업무정지가 제재의 실효성 확보에 결정적이기 때문에 '굳이 12개월을 고집할 필요가 없다'는 해석이 뒤따른다.

이 같은 감리위 논의 결과는 오는 15일로 예정된 증선위 정례회의에서 확정된다. 다만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큰 중대 사안인 탓에 증선위가 이날 하루에 결론을 내리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

이에 따라 증선위는 20일 증선위 임시회의를 예고했으며, 29일에도 또 한 번의 정례회의가 예정돼 있다. 회계업계 관계자는 "내달 1일을 업무정지 개시 날짜로 사전 통보한 만큼 금융당국이 이르면 이번 주, 아무리 늦어도 이달 안에는 업무정지 제재 논의를 마무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안진회계법인 관계자는 "현재 금융당국으로부터 징계수위와 시점에 대해 통보받은 바가 없다"며 "결론을 기다리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변휘
변휘 hynews@mt.co.kr

머니투데이 증권부 변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