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친박단체, 태평로파출소에 불 지르려다 검거

"경찰 때문에 사람이 죽었다" 주장, 인화물질 든 용기로 경찰 위협 혐의

머니투데이 김평화 기자 |입력 : 2017.03.11 14:00
폰트크기
기사공유
 10일 서울 종로구 안국역사거리에서 열린 대통령탄핵기각을위한국민총궐기운동본부(탄기국) 주최 태극기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이 인용되자 경찰 차벽을 넘어 헌법재판소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헌법재판소는 이날 오전 박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선고기일에서 재판관 8명 전원일치 의견으로 박 대통령의 파면을 결정했다. /사진=뉴스1
10일 서울 종로구 안국역사거리에서 열린 대통령탄핵기각을위한국민총궐기운동본부(탄기국) 주최 태극기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이 인용되자 경찰 차벽을 넘어 헌법재판소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헌법재판소는 이날 오전 박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선고기일에서 재판관 8명 전원일치 의견으로 박 대통령의 파면을 결정했다. /사진=뉴스1
서울 도심 파출소와 대한문 주변에 불을 지르려 한 친박(친 박근혜 전 대통령)단체 회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11일 오후 1시쯤 서울 중구 태평로파출서 앞에 휘발유통 뚜껑을 열고 불을 지르겠다며 경찰을 위협한 친박단체 회원 2명과 경찰 검거를 방해한 2명 등 총 4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대한문 인근 태평로파출소 등의 장소에서 트럭 위에 올라 휘발유를 뿌리려고 시도했다.

이들 중에는 박성현 자유통일유권자본부 집행위원장 등이 포함됐다.

이들은 인화물질이 든 용기를 꺼내 "불을 지르겠다"며 경찰을 위협했다. 경찰은 소화기로 대응했다.

친박단체 회원 30여명은 이날 오전부터 태평로파출소 앞에 트럭을 세워두고 농성을 벌였다.

이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파면된 지난 10일 벌어진 태극기 집회에서 사망자가 발생한 것이 경찰 탓이라고 주장했다.

한 집회 참가자는 "어제 집회에서 경찰의 잘못으로 3명이 숨졌다"며 "남대문경찰서장을 만나게 해달라"고 항의했다.

친박단체는 전날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인근에서 과격 시위를 벌였다. 이 과정에서 집회 현장에서 병원으로 실려온 김모씨(72) 등 3명이 숨졌다. 집회 참가자와 경찰 수십명이 부상을 입었다.

김평화
김평화 peace@mt.co.kr

사회부 사건팀(영등포-관악 라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S_franexpert  | 2017.03.11 18:09

무슨 개소리야.. 야 임마.. 집구석에서 기사 쓰지 말고 현장에 가보고 이야기 해라.. 마이크 연결시킬려고 발전기에 기름 넣고 있는데 저 깡패놈들이 데려갔다.. 이것도 신문이라고.. 퇴퇴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