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아베 日 총리, '아내 스캔들'에 지지율 '뚝'

부인 '아키에 스캔들'에 일본 국민 75% "납득할 수 없다"

머니투데이 정인지 기자 |입력 : 2017.03.13 15:32|조회 : 8589
폰트크기
기사공유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립초등학교 설립 비리에 일본 정계가 흔들리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부인인 아키에 여사가 연루돼 '아키에 스캔들'로 불리는 이 사건으로 아베 총리의 지지율도 하락하는 추세다.

13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11~12일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아베 내각의 지지율이 전달 조사 대비 5%포인트 하락한 50%를 기록했다. 지지 반대는 4%포인트 상승한 31%다. 아키에 스캔들 충격에 6개월만에 지지율이 하락했다. 아키에 스캔들과 관련한 정부의 설명에 대해서도 '납득할 수 없다'고 답한 사람이 75%에 달했다. '납득한다'는 답변은 8%에 불과했다. 같은날 교도 통신이 실시한 전화여론조사에서도 아베 내각 지지율은 55.7%로 한달 전 대비 6%포인트 하락했다.

아키에 스캔들은 극우 성향의 모리토모학원이 초등학교를 설립하는 과정에서 국유지를 헐값에 매입한 정황이 드러나면서 시작됐다. 아키에 여사는 이 초등학교의 명예교장직을 맡고 있었다. 모리토모 학원은 오사카부 도요나카시에 올 4월 초등학교를 열기 위해 정부와 수의계약을 통해 초등학교 부지를 1억3400만엔에 매입했다. 이는 평가액(9억5600만엔)의 14% 수준에 불과한 금액이다.

정부는 부지에 묻혀 있는 폐기물 처리비용을 모리토모 학원 측이 부담키로 했기 때문에 감정가보다 낮아진 것이라고 밝혔지만, 폐기물 처리에 8억엔이나 소요된다는 점을 국민들은 납득하지 못하고 있다. 또 모리토모학원이 정부와 오사카부에 각각 제출한 공사 대금이 다른 것이 확인되면서 비리 의혹이 증폭됐다.

이 외에도 모리토모학원은 신설 초등학교를 '아베 신조 기념 초등학교'라고 내세우며 해당 학교의 기금을 모집해왔다. 현재 초등학교는 설립 및 인허가가 취소됐고 일본 정부는 토지 매입비와 보조금 반환 등을 검토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비리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지만 여론은 쉽게 진정되지 않고 있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28일 참의원예산위원회에 참석해 모리토모 학원에 대해 "열정적으로 교육하는 곳이라고 아내에게 들은 것 외에는 아는 바가 없다"고 말했다. 또 아키에 여사를 통해 학원을 알게 됐으며, 아키에 여사는 친구에게 모리토모 학원을 소개 받았다고 밝혔다. 아키에 여사는 명예회장 보수는 받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의혹은 꼬리에 꼬리를 물면서 이어지고 있다. 최근 가고이케 야스노리 모리토모 학원 이사장은 집권여당인 자민당 의원을 상대로 매입 가격 인하 로비를 펼친 정황이 발각됐다. 야당이 가고이케 이사장 등 관계자들의 국회 소환을 요구했지만 자민당은 이를 거부했다. '민간인의 국회 소환은 신중해야 한다. 참고인 소환할 필요는 없다'는 것이 이유다. 마이니치 신문은 사설을 통해 "(자민당의) 거부 이유가 논리에 맞지 않다"며 "국민의 재산인 국유지를 헐값에 매각한 문제를 밝히지 않는 것은 국회의 책임 방조"라고 지적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hleaf  | 2017.03.15 19:17

그렇게 남의 나라 일로 지 나라 언론을 도배하며 신나하더니... 쯪.

소셜댓글 전체보기


실시간 뜨는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