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기자수첩]장미대선에 '봄날' 뺏길까 걱정하는 건설사들

기자수첩 머니투데이 신희은 기자 |입력 : 2017.03.13 18:58
폰트크기
기사공유
[기자수첩]장미대선에 '봄날' 뺏길까 걱정하는 건설사들

지난 10일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의 파면을 결정하면서 5월 ‘장미대선’이 기정사실화했다. 정부의 11·3 부동산대책 시행으로 냉각기를 맞았다가 최근에야 조금씩 해빙 조짐을 보이는 부동산시장은 ‘대선 복병’을 만났다.
 
청약시장이 기지개를 켜는 봄 성수기에 맞춰 분양계획을 짰던 건설사들은 고민에 빠졌다. 일정을 대선 이후로 미루자니 시장의 불확실성이 크고 계획대로 진행하자니 관망세로 돌아서는 수요자들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어서다.
 
대선이슈에 묻혀 제대로 된 홍보 한번 못해보고 분양 흥행에 실패하는 것 아니냐는 볼멘소리도 나온다. 당장 이달에만 전국적으로 4만7000여가구의 분양이 예정돼 있다. 서울, 경기, 부산 등 청약열기가 여전하거나 다시 살아나는 지역에선 당초 이달과 다음달 물량 밀어내기가 집중될 것으로 관측됐다.
 
한 대형건설사 관계자는 “최대한 대선을 피해 분양일정을 잡으려고 노력하겠지만 비용문제도 있고 부동산과 관련해 어떤 공약이 나오느냐에 따라 분위기가 또 달라질 수 있어 조심스러운 부분”이라고 말했다. 실제 앞서 대선이 실시된 2012년 12월에는 분양을 진행한 단지가 거의 없었다. 이번 대선은 그때보다 선거운동기간도 훨씬 짧고 경쟁도 치열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일정기간 분양 공백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더 민감한 부분은 대선과정에서 구체화할 부동산 관련 공약이다. 지지율이 높은 대권주자들은 박근혜정부 들어 규제 완화로 집값 상승을 유도해 서민층의 주거난이 악화했다고 지적한다. 보유세 인상 등 시장에 부담으로 작용할 정책도 거론된다.
 
건설업계는 경기가 워낙 안 좋은 시기에 ‘극약 처방’을 쓰지는 못할 것이라는 기대를 걸고 있다. 부동산경기마저 꺾이면 경기회복이 더 요원해질 수 있다는 논리다.
 
실수요자나 투자자 입장에선 돌다리도 두들겨가며 건너야 할 시기다. 주택시장과 가계부채에 대한 인식과 패러다임이 바뀌는 와중에 ‘정권 초기엔 집값이 오른다’ 같은 단순한 판단으로 섣부른 결정을 하는 우를 범해선 안된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