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MT-KB부동산 설문조사 (~6/23)

[기자수첩]식음료 가격인상, 부정인식 줄이려면

기자수첩 머니투데이 박상빈 기자 |입력 : 2017.03.21 04:35
폰트크기
기사공유
"식음료업계에서 가장 큰 이슈는 '가격인상'이죠. 원가상승 등에 어쩔 수 없는 측면이 있는데, 평가는 부정적이기만 합니다. 어서 경제가 살아나야 할텐데…" 지난 1월부터 식음료업계를 출입하고 있는 기자가 지난 두달간 많이 들은 말이다.

올해 식음료업계에선 가격인상 소식이 끊이지 않았다. 지난 1월 이후 참치캔 값, 패스트푸드 값, 커피 값 등이 올랐다. 지난해 연말로 기간을 확대하면 맥주와 라면값도 상승했다.

식음료업계에선 각 회사 또는 매장이 제품 원재료나 인건비, 임대료 등 비용 부담을 반영해 소비자 가격을 변경한다.

가격인상이 업계의 '가장 큰 이슈'인 이유는 소비자 저항 때문이다. 먹거나 마실 때 내던 비용이 당장 늘어나면 생계에 부담이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내 월급 빼고 다 오르네"라는 자조적 얘기가 나올 정도로 최근 국내 경기는 침체가 지속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가계 실질 소득은 0.4% 감소해 2009년 이래 처음 줄었다.

이 탓일까. 최근 농림축산식품부가 치킨프렌차이즈 BBQ의 가격인상 시도를 저지했다는 소식을 듣고 환호하는 소비자들이 많았다. 선두권 업체가 가격인상에 나설 경우 업계 전체의 '도미노 가격인상'이 진행될 수 있었다며 반가워한 것이다.

정부는 시장 가격에 과하게 개입했다는 지적을 받았음에도 '국민 간식'을 지켜냈다는 더 큰 호응을 얻어냈다. 그러나 가격인상 불씨는 여전하고 인위적 통제는 자연스럽지도, 언제까지나 가능하지도 않다. 고정된 가격에 기업 종사자와 가맹점 업주 등 또 다른 제품 소비자의 소득이 묶일 수 있다.

각 업체들은 더 좋은 맛과 품질을 선사함으로써 가격 인상에 대한 공감대를 마련해야 소비자의 부정적 인식을 줄일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가격인상이 '신제품 개발' 등 여러 노력 이후 나온 '최후의 경영 수단'이라고 전제한다면 가격 인상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완화하는 방법은 '경제 살리기'밖에 없다. 일회성 치킨값 인상 억제보다 차기 정부 경제 공약에 대해 관심이 가는 이유다.

[기자수첩]식음료 가격인상, 부정인식 줄이려면

박상빈
박상빈 bini@mt.co.kr twitter

세상을 바꾸자! 바뀌자! 박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