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사법개혁 심포지엄(~9/20 오전)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포토is...]박근혜의 포토라인 vs 노무현의 포토라인

머니투데이 박은수 기자 |입력 : 2017.03.21 12:33|조회 : 63565
폰트크기
기사공유
포토라인에 선 두 전직 대통령. 박근혜 전 대통령(왼쪽)이 21일 서울중앙지검 포토라인에,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9년 4월30일 대검찰청 포토라인에 섰다.  /사진=머니투데이
포토라인에 선 두 전직 대통령. 박근혜 전 대통령(왼쪽)이 21일 서울중앙지검 포토라인에,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9년 4월30일 대검찰청 포토라인에 섰다. /사진=머니투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포토라인에 선 가운데 2009년 4월 노무현 전 대통령의 포토라인 모습과 비교된다.

이날 박 전 대통령은 삼각형의 포토라인에 서서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뇌물수수 혐의로 소환된 노 전 대통령은 포토라인에서 "면목 없는 일"이라고 밝혔었다.

그렇다면 두 전직 대통령의 조사시간은 얼마나 될까? 노 전 대통령은 총 13시간가량 조사를 마친 후 다음날 새벽 2시10분쯤 귀가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보다 더 오랜 시간 조사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뇌물수수 혐의의 노 전 대통령에 비해 박 전 대통령이 받는 혐의는 뇌물수수,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강요, 공무상비밀누설 등 13가지에 달하기 때문이다.

지난 12일 사저에 복귀하며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고 있다"던 박 전 대통령은 검찰조사 후 과연 웃으며 귀가할 수 있을까?

◇사저를 떠나며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울 삼성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사진=임성균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울 삼성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사진=임성균 기자
사저 앞 취재진 앞에 선 노무현 전 대통령. /사진=임성균 기자
사저 앞 취재진 앞에 선 노무현 전 대통령. /사진=임성균 기자

◇포토라인에 선 두 전직 대통령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두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두하고 있다. /사진=뉴스1
포토라인에 선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홍봉진 기자
포토라인에 선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홍봉진 기자
검찰청 앞 포토라인을 향해 걸어가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진=인터넷사진공동취재단
검찰청 앞 포토라인을 향해 걸어가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진=인터넷사진공동취재단
노무현 전 대통령 "면목없는 일".  /사진=인터넷사진공동취재단
노무현 전 대통령 "면목없는 일". /사진=인터넷사진공동취재단

◇지지자들 응원 vs "구속하라"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박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바닥에 누워 항의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박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바닥에 누워 항의하고 있다. /사진=뉴스1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시민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시민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노무현 전 대통령을 응원하는 지지자들. /사진=인터넷사진공동취재단
노무현 전 대통령을 응원하는 지지자들. /사진=인터넷사진공동취재단
노무현 전 대통령이 소환되는 가운데 일어난 보수단체와 '노사모'의 몸싸움. /사진=머니투데이 DB
노무현 전 대통령이 소환되는 가운데 일어난 보수단체와 '노사모'의 몸싸움. /사진=머니투데이 DB

◇노 전 대통령의 귀갓길
13시간동안 검찰조사를 마치고 귀가하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진=인터넷사진공동취재단
13시간동안 검찰조사를 마치고 귀가하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진=인터넷사진공동취재단
노무현 전 대통령이 다음날 새벽 검찰청에서 나오고 있다. /사진=인터넷사진공동취재단
노무현 전 대통령이 다음날 새벽 검찰청에서 나오고 있다. /사진=인터넷사진공동취재단
[포토is...]박근혜의 포토라인 vs 노무현의 포토라인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박진식  | 2017.03.21 16:20

노무현이는 권양숙여사 등 가족이 해 처먹었고 박근혜는 한푼도 사익을 추구하지 않은게 다르다.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