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달라진 증권株..미래에셋대우·한국금융지주 톱픽-IBK證

머니투데이 김명룡 기자 |입력 : 2017.03.21 08:22
폰트크기
기사공유

MTIR sponsor

IBK투자증권은 대형증권사들의 자기자본 효과가 기대된다며 증권업에 대한 투자의견 '비중확대'를 유지한다고 21일 밝혔다.

톱픽(최선호 종목)으로는 국내 증권사 중 자기자본이 가장 큰 미래에셋대우 (8,930원 상승240 -2.6%)와 ROE(자기자본이익률) 유지 가능성이 높은 한국금융지주 (51,200원 상승500 -1.0%)를 제시했다. 차선호주로는 거래대금 상승시 실적개선 속도가 빠른 키움증권 (78,500원 상승2700 -3.3%)을 유지했다.

김지영 연구원은 "지난해 정부의 자기자본 규모별로 다른 혜택을 주는 '초대형 IB' 발표로 증권사들이 자기자본을 확대(증자 및 M&A)하면서 ROE 하락에 대한 우려도 존재한다"면서도 "이번 대형 증권사들의 자기자본 확대는 과거와는 다르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미 대형증권사들은 IB수익이 증가하면서 자기자본 규모의 중요성을 깨달았다"며 "향후 정부의 규제완화 및 신규업무허용은 증권사 자산 성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본질적으로 자본이 커진 만큼 체력이 좋아져 전보다 위험을 감수한 적극적인 투자가 가능해지고, 수익성 제고의 기회도 늘어날 것"이라며 "비용효율성 증가와 상품 다양화 그리고 채권운용 노하우가 축적되면서 증권사 체력도 과거 대비 좋아진 점에서 시장상황이 호조된다면 그 효과는 예년에 비해 더 클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명룡
김명룡 dragong@mt.co.kr

학이불사즉망(學而不思卽罔) 사이불학즉태(思而不學卽殆).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대선주자 NOW

실시간 뜨는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