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청년내일 채움공제 (~종료일 미정)대한민국법무대상 (-1.28)
비트코인 광풍 - 가상화폐가 뭐길래

손석희 "언론은 특정인 위해 존재하지 않아"

머니투데이 이슈팀 이재은 기자 |입력 : 2017.03.21 08:54|조회 : 93765
폰트크기
기사공유
지난 20일 JTBC 뉴스룸 앵커브리핑의 손석희 앵커 /사진=JTBC 뉴스룸 캡처
지난 20일 JTBC 뉴스룸 앵커브리핑의 손석희 앵커 /사진=JTBC 뉴스룸 캡처
JTBC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에서 손석희 앵커가 비장한 표정으로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지난 20일 저녁 JTBC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에서 손석희 앵커는 "오늘(20일)은 저희들의 얘기를 드려야 할 것 같다"며 "자본주의 사회에서 언론은 공적 영역이지만 사적 영역이기도 하다"는 말로 입을 뗐다. 그는 "저희는 특정인이나 특정집단을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고 강조해 지난 주말 홍석현 JTBC 전 회장의 사퇴 이후 불거진 각종 논란들에 대해 대응하는 듯한 말을 했다.

그는 "사적 영역이면서 공적 역할을 한다는 것은 경험으로 볼 때도 매우 어려운 일이다. 광고료로 지탱하면서도 그 광고주들을 비판한다든가, 동시에 언론 자신의 존립에 큰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정치권력을 비판한다는 것은 그 정도에 따라서는 결코 쉽지 않은 일일 수 있다"고 언급했다.

손 앵커는 "지난 몇 년간, 대기업의 문제들, 그중에서도 대부분의 사람들이 저희 JTBC와 특별한 관계에 있다고 믿고 있는 특정 기업의 문제를 보도한다든가, 매우 굳건해 보였던 정치권력에 대해 앞장서 비판의 목소리를 냈을 때 저희들의 고민이 없었다고 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주말부터, JTBC는 본의 아니게 여러 사람의 입길에 오르내렸다"면서 "가장 가슴 아픈 건 저희가 그동안 견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던 저희의 진심이 오해 또는 폄훼되기도 한다. 저희가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명확하다. 저희는 특정인이나 특정집단을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대가 바뀌어도 모두가 동의하는 교과서 그대로의 저널리즘은 옳은 것이며 그런 저널리즘은 특정인이나 특정집단을 위해 존재하거나 복무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손 앵커는 "저는 비록 능력은 충분치 않을지라도, 그 실천의 최종 책임자 중의 하나이며, 책임을 질 수 없게 된다면 저로서는 책임자로서의 존재 이유를 찾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은 지난 18일 "오랜 고민 끝에 저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작은 힘이라도 보태겠다"고 밝혀 ‘정치적 행보’ 뜻을 밝힌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이후 일부 정치권 및 누리꾼들은 "그러고보니 그간 JTBC의 논조가 특정 대선 후보 A에만 비판적이었다" 등의 의혹을 제기했다. 이날 손 앵커의 앵커브리핑은 이런 비판에 대해 흔들리지 않고 제 갈 길을 가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2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pinkjinju  | 2017.03.22 08:30

인간이 복잡하고 다양한 사회에 적응해 살아가지만 흔들리지 않는 자아를 지키는 소수의 사람도 있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항상 지켜보겠습니다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