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박 전 대통령 '9일만의 외출'…검찰로 출발

21일 오전 9시15분 삼성동 사저 나서

머니투데이 김평화 기자 |입력 : 2017.03.21 09:17
폰트크기
기사공유
 ‘국정농단’ 의혹 정점에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일인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태극기를 들고 탄핵 무효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정농단’ 의혹 정점에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일인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태극기를 들고 탄핵 무효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9일만의 외출이다. 21일 오전 9시15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 삼성동 사저를 나섰다.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기 위해서다. 남색 코트를 입은 박 전 대통령은 비교적 밝은 표정으로 에쿠스 차량에 올라탔다.

박 전 대통령은 지하철 2호선 라인을 따라 테헤란로를 지나갈 가능성이 높다.

선정릉역 인근 사저에서 출발해 선릉역, 역삼역, 강남역, 교대역, 서초역을 지나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향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동 사저에서 검찰청까지는 약 5km 거리다. 차량 통제가 이뤄지면 10분 안에 도착할 수 있는 거리다.

박 전 대통령은 이달 10일 헌법재판소 탄핵 결정으로 파면당했다. 이틀 뒤인 12일 청와대를 떠나 사저로 거처를 옮겼다.

사저에서 머물던 박 전 대통령은 두문불출했다.

매일 아침 미용사 자매 정송주·매주씨가 사저를 찾았다. 유영하 변호사가 수일에 걸쳐 17시간가량을 사저에 머물며 검찰 조사에 대비하기도 했다.

친박(친박근혜) 단체 소속 지지자들은 박 전 대통령의 9일 만에 외출을 억울해 했다. 일부 지지자들은 길바닥에 드러누워 "검찰에 못 가게 하자"고 외치기도 했다.

김평화
김평화 peace@mt.co.kr

사회부 사건팀(영등포-관악 라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실시간 뜨는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