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대외硏 "넥스트 차이나의 대안은 인도"

인도 모디노믹스에 주목…"인도와 같은 거대 신흥국과의 경제협력 강화해야"

머니투데이 세종=정현수 기자 |입력 : 2017.03.21 11:24
폰트크기
기사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경제보복 등으로 대외 불확실성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인도와의 경제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F)은 21일 발표한 '인도의 산업정책과 기업특성' 보고서를 통해 "최근 글로벌 불확실성 심화에 대한 장기적이고 근본적인 대안으로 넥스트 차이나로 주목받고 있는 인도와의 경제협력 강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인도의 경제규모는 지난해 세계 7위까지 올라왔다. 2000년만 하더라도 세계 12위 수준이었다. 특히 2015년부터 인도의 성장률이 중국의 성장률을 추월했다. 2014년 출범한 인도 모디 정부의 경제정책인 '모디노믹스' 영향이다.

인도 정부는 인프라와 스마트시티 개발, 제조업·금융산업 육성을 포함한 개혁을 시행 중이다. 모디 정부의 제조업 육성정책은 효과를 내고 있다. 일각에서는 인도가 중국에 버금가는 글로벌 제조업 허브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

보고서는 "인도의 부상에 따라 우리 기업과 정부는 대(對) 인도 경제협력 전략 및 정책에 대한 재조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보고서에는 구체적인 제안도 담겼다. 우선 제조업 중심의 신도시에 스마트시티의 기능을 혼합한 한국형 산업중심 신도시를 개발한다면 우리 기업의 인도 진출이 보다 용이해질 것으로 봤다.

아울러 민간기업의 실적을 상회하는 인도 공기업의 특징을 감안해 브라운필드 전략을 제시했다. 브라운필드는 해외 기업에 투자하는 방식으로, 이미 설립된 회사를 사들이는 것을 의미한다. 인도 공기업 매수가 효과적이라는 것.

이 밖에 인도 진출 과정에서 효율적인 지역 선택, 정부 차원의 인도 진출 기업 지원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보고서는 "인도 진출 기업의 과반 이상이 제조업 관련이기 때문에 우리 정부 및 관련 기관들은 모디 정부의 제조업 육성정책 내용과 성과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야 한다"며 "우리 기업이 정보의 비대칭성에서 발생할 수 있는 비용을 최소화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현수
정현수 gustn99@mt.co.kr

베수비오 산기슭에 도시를 건설하듯.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