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임종룡, "대우조선 지원, 자율합의 안되면 법적 강제력 방안 필요"

머니투데이 권화순 기자 |입력 : 2017.03.21 10:21
폰트크기
기사공유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21일 "대우조선 유동성 지원 방안이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기본적 구상은 모든 이해관계자들이 손실분담을 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율적인 합의가 안 된다면 법적인 강제력이 수반되는 방안도 강구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임 위원장은 "대우조선이 경영상 유동성 어려움 있어 추가적인 구조조정 방안을 채권단과 검토 중에 있는 것은 맞다"며 "유동성 부족 부분의 여러 전제하에 가정해 지원규모를 현재 여러 방안 두고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