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대학생 축제 MT금융페스티벌 배너 (~8/20)

'2017 세계 물의 날' 개최…하수 가치 살핀다

22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서 개최…매년 3월22일 UN에서 지정해 기념

머니투데이 세종=이동우 기자 |입력 : 2017.03.21 12:00
폰트크기
기사공유
환경부와 국토교통부가 공동으로 22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2017년 ‘세계 물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념식에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조경규 환경부 장관, 김경환 국토부 제1차관, 윤장현 광주광역시장, 이낙연 전남도지사를 비롯해 시민단체·기업·학계 등 1200여명이 참석했다.

‘세계 물의 날’은 매년 3월22일로 물의 소중함을 알리고 물 문제 해결에 전 세계의 동참을 호소하기 위해 유엔(UN)에서 1992년 지정·선포했다. 우리나라는 1995년부터 정부 차원의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유엔은 올해 ‘세계 물의 날’ 주제를 ‘웨이스트워터’(Wastewater)로 정했다. 미래세대를 위해 하수 발생량을 감축하고 재이용을 촉진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이에 우리 정부는 하수의 재이용이 가지는 환경적·경제적 가치를 조명해보는 기념식을 진행한다. 같은 장소에서는 하수 재이용을 포함한 국내 물산업 육성을 위한 ‘2017 워터 코리아’(WATER KOREA)도 열렸다.

전국적으로 ‘세계 물의 날’을 기념해 354개 기관과 단체에서 11만5000여명이 참여하는 기념식, 학술대회, 사진전, 하천정화활동 및 체험행사 등도 개최된다.

아울러 황 권한대행은 이날 기념식에서 우리나라의 물 관리 발전에 기여한 16명에 훈장, 포장, 대통령표창 등 정부포상을 수여했다.

홍조근정훈장에는 홍준형 서울대학교 행정대학원 교수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환경법학회 회장 및 고문으로 활동하면서 물관련 정책 및 법제 연구에 매진해 왔고, ‘댐 사전검토협의회’ 위원장으로서 수자원과 환경 문제 갈등 해결에 적극 기여한 공로가 인정 받았다.

조희송 환경부 수도정책과장은 “전 세계적으로 물부족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는 시점에서 정부는 하수 재이용을 비롯한 물 산업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육성하고 새로운 일자리 창출기회로 활용할 계획”이라며 “국민들도 이번 세계 물의 날을 맞아 물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생각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