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연봉 2억' 朴 전 대통령, 예금은 고작 4천만원↑…왜?

[the300] 1년새 사비 1억6000만원 이상 지출…윤전추 행정관 통해 최순실씨에 옷값 전달

머니투데이 이상배 기자 |입력 : 2017.03.23 09:01|조회 : 245599
폰트크기
기사공유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3일 공개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2017년도 정기재산변동사항'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3일 공개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2017년도 정기재산변동사항'

박근혜 전 대통령의 금융자산이 지난 한해 약 4000만원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대통령 연봉과 수당, 예금이자 등 세후 소득이 2억원 수준이었음에 비춰볼 때 1년간 1억6000만원 정도의 사비를 쓴 셈이다. 최순실씨에게 지급한 옷값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3일 공개한 '2017년도 정기재산변동사항 공개목록'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의 총 재산은 2015년말 35억1924만원에서 지난해말 37억3821만원으로 2억1897만원 늘어났다.

부동산자산과 금융자산이 모두 증가했다. 유일한 부동산인 서울 삼성동 자택의 공시가격은 25억3000만원에서 27억1000만원으로 지난 한해 동안 1억8000만원 높아졌다.

같은 기간에 금융자산은 9억8924만원에서 10억2821만원으로 3897만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2015년 금융자산 증가액인 1억8000만원에 크게 못 미치는 금액이다. 지난해 그만큼 사비 지출이 많았다는 뜻이다.

지난해 박 전 대통령의 연봉은 2억1200만원이었다. 여기에 월 300여만원씩, 약 4000만원의 수당이 붙었다. 총 근로소득이 2억5000만원 이상에 달한 셈이다. 그러나 근로소득세로 총 5676만원이 빠져나갔다. 결국 세후 근로소득은 2억원에 다소 못 미친 셈이다.

이와 별도로 박 전 대통령은 이자 등으로 약 1000만원의 금융소득을 올렸다. 지난해 금융자산 평균잔액 10억873만원에 시중은행 예금금리를 1%대 초반으로 가정하고 세후 이자소득을 계산한 결과다.

결국 박 전 대통령은 지난 한 해 세후 기준으로 총 2억원을 살짝 웃도는 소득을 거둔 셈이다. 그럼에도 금융자산 증가액이 3897만원에 불과했다는 것은 1억6000만원 이상의 사비 지출이 있었음을 뜻한다.

한편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박 전 대통령이 지난해 9월부터 3차례에 걸쳐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을 통해 최씨에게 400만원씩 총 1200만원의 옷값을 전달한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윤 행정관은 지난 1월5일 헌법재판소에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증인으로 출석, "박 대통령이 직접 현금을 서류봉투에 담아주며 '이 돈을 (최씨가 운영하는) 의상실에 갖다 주라'고 했다"고 밝힌 바 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2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dokoreado  | 2017.03.24 10:40

옥 값 지불 했다고 믿는 국민은 친박 빼고는 없을듯... 뻔히 보이는 거짓말인데. 예금 4천만원? 독일 스위스 등지에 다카키마사오로 부터 물려 받은게 4조는 넘겼을듯 한데...

소셜댓글 전체보기


대선주자 NOW

실시간 뜨는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