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KB리브온공동설문 (-12.18)대한민국법무대상 (-1.28)
비트코인 광풍 - 가상화폐가 뭐길래

[금융꿀팁]연금저축, 세금 덜 내고 받는 방법은?

10년 이상 분할수령해야 기타소득세 피할 수 있어…수령나이 많을수록 연금소득세↓

머니투데이 주명호 기자 |입력 : 2017.04.22 04:46|조회 : 6164
폰트크기
기사공유
[금융꿀팁]연금저축, 세금 덜 내고 받는 방법은?
# 곧 은퇴하는 A씨는 퇴직 후 국민연금 수령까지 4년이란 공백이 있다. A씨는 연금저축으로 쌓은 4000만원을 이 기간 동안 생활비에 보탤 계획이다. 그런데 연금수령 기간이 10년보다 짧으면 내야 할 세금이 늘어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국세청에 문의해보니 4년간 수령시 내야 하는 세금은 10년간 나눠 수령할 때보다 291만원이 더 많았다. A씨는 생각을 고쳐 연금수령 기간을 10년으로 늘리고 부족분은 다른 금융자산을 활용하기로 했다.

연금저축과 퇴직연금을 수령할 때는 우선 '연간 연금수령 한도'를 계산해보자. 수령한도액에는 세율이 낮은 연금소득세(3.3%~5.5%)만 붙지만 수령한도를 넘어간 액수에는 16.5%의 기타소득세가 붙는다. 연금 수령기간이 10년 미만이면 이 수령한도액을 초과할 가능성이 높다.

연간 연금수령 한도는 11에서 연금수령 연차를 뺀 숫자로 연금계좌 평가액을 나눈 뒤 1.2를 곱하면 된다. 4000만원을 수령하는 A씨의 연금수령한도는 첫해에 480만원(4000/(11-1)*1.2), 둘째해에 533만원(4000/(11-2)*1.2)이 산출된다. 4년간 수령하기로 했다면 연간 수령액이 1000만원인데 이렇게 되면 4년 내내 한도를 넘긴 수령액에 대해 기타소득세를 내야 한다. 하지만 10년으로 수령기간을 설정하면 연간 수령액이 400만원으로 내려가 연금소득세만 부과된다.

연금수령 한도를 넘지 않았어도 수령액이 연간 1200만원을 넘지 않도록 조절할 필요가 있다. 1200만원까지는 연금소득세(3.3%~5.5%)만 붙지만 이를 넘기면 6.6%에서 최대 44%인 종합소득세가 대신 부과되기 때문이다. 최악의 경우 종합소득세와 기타소득세가 모두 부과될 수 있다. 예컨대 연금수령한도가 1500만원인데 2000만원을 받았다면 수령한도를 넘은 500만원에는 기타소득세가, 나머지 1500만원에는 종합소득세가 부과된다. 이 부분까지 고려해 수령기간 등을 조정해야 한다는 의미다.

다만 연금 수령액 1200만원이라는 기준은 소득·세액공제를 받은 연금저축 및 본인추가납입 퇴직연금(IRP)에만 적용된다. 소득·세액공제를 받지 않은 금액이 포함돼 있다면 종합소득세가 부과되지 않는다는 의미다. 공적연금(국민연금·공무원연금·사학연금·군인연금), 퇴직금으로 받는 퇴직연금, 옛 개인연금(1994년 6월부터 2000년 12월 사이 판매) 및 연금보험도 산정에서 제외된다.

연금소득세는 연금 수령자의 나이가 많을수록 세율이 낮아진다. 55세부터 69세까지는 5.5%, 70세부터 79세까지는 4.4%, 80세 이상은 3.3%의 세율이 적용된다. 연금 적립금이 6000만원이고 수령기간이 20년인 경우를 가정할 때 55세부터 연금을 받으면 313만5000원의 세금을 내야하지만 65세부터 받으면 264만원으로 납부액이 줄어든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