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홍석현 "朴 전 대통령, 손석희 앵커 교체 압박"

머니투데이 이슈팀 남궁민 기자 |입력 : 2017.04.18 15:07|조회 : 134376
폰트크기
기사공유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 /사진=뉴스1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 /사진=뉴스1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이 재임 중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직접 외압을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유튜브에 게시된 영상에서 홍 전 회장은 박근혜 정권 하에서 받은 외압에 대해 털어놨다. 이 자리에서 홍 전 회장은 "제가 받았던 구체적인 외압이 한 5번에서 6번은 되고요. 그중에 대통령으로부터 두 번이 있었습니다. 그건 뭐 이번에 처음 밝히는 겁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외압을 받아서 (손석희) 앵커를 교체한다는 건 제 자존심이 용서하지 않았고 21세기에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믿었기 때문에 제가 외압을 견뎌낼 수 있었다"며 손석희 JTBC 보도부문 사장에 대한 교체 압력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홍 전 회장은 "태블릿PC 보도 이후엔 정권이 약해졌기 때문에 외압이 없었다"고 말해 손석희 사장에 대한 교체 압력이 지난해 10월 태블릿PC 보도 이전에 있었음을 암시했다.

언론사주가 직접 박 전 대통령의 외압 사실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박 전 대통령 탄핵 사유 중 '언론의 자유 침해'가 있었지만 당시엔 정윤회 문건과 관련한 세계일보 파동이 대상이었다. 하지만 탄핵정국의 중심에 섰던 JTBC와 손석희 사장에 대한 직접적 압력이 있다는 사실이 공개됐기 때문에 파문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4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tylotus1  | 2017.04.19 12:28

자신의 야욕채우기 위해 나라를 이지경에 빠뜨려 놓고 어떻게 얼굴을 내놓노?.. 나라를 온통 쓰레기악취로 온 국민눈을 흐려놓는데 앵커바꾸라는 소리도 못하냐? 우리나라는 물론이고 세계에...

소셜댓글 전체보기


대선주자 NOW

실시간 뜨는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