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청와대 '어공'들, 대선 전날 일괄 사표 낸다

[the300] 靑 별정직 공무원, 5월8일 전원 사표 제출…부처 파견 공무원은 일부 잔류 가능성

머니투데이 이상배, 유영호 기자 |입력 : 2017.04.20 07:38|조회 : 6426
폰트크기
기사공유
청와대 전경/ 사진=뉴스1
청와대 전경/ 사진=뉴스1

청와대에서 근무 중인 별정직 공무원, 이른바 '어공'(어쩌다 공무원)들이 다음달초 대선 직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에게 일괄 사표를 제출할 예정이다.

새 정부 출범 후 청와대로 들어갈 직원들에게 자리를 비워주기 위함이다. 그러나 정부 부처에 파견된 이른바 '늘공'(늘 공무원)들은 일단 청와대에 잔류한 뒤 새 정부의 요구가 있을 경우 각 부처로 복귀할 계획이다.

19일 청와대에 따르면 대통령 비서실은 대선을 하루 앞둔 다음달 8일쯤 별정직 공무원들로부터 일괄 사표를 받아 황 권한대행에게 제출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사표가 수리될 경우 이들은 '의원 면직'(본인 의사에 따른 퇴직)으로 처리된다.

별정직 공무원은 대부분 국회와 정당 등 정치권 출신으로, 새 정부 출범 후 의원 보좌진이나 자유한국당 사무처 당직자 등으로 돌아갈 공산이 크다. 그러나 바른정당 분당 등의 영향으로 자리 자체가 줄어든 터여서 일자리 확보가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만에 하나 새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더라도 의원 면직으로 처리되는 탓에 실업급여를 탈 수도 없다.

현재 대통령 비서실에 남아있는 별정직 공무원은 100명 정도다. 박근혜정부 초기엔 대통령 비서실 직원 약 400명 가운데 절반에 해당하는 200명 정도가 별정직 공무원이었다. 그러나 지금은 절반 가량이 떠나고, 그 자리를 부처 파견 공무원들이 메우고 있다.

부처 파견 공무원들은 별정직 공무원들에 비해 사정이 나은 편이다. 2급 이하 행정관의 경우 새 정부의 의사에 따라 청와대에 남을 수도 있고, 그렇지 않더라도 부처로 자동 복귀하게 된다. 만약 비어있는 보직이 없다면 대기발령 상태로 인사발령을 기다리게 된다.

부처 파견 공무원들 가운데 상당수는 청와대 잔류를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정부의 마지막 행정관보다는 새 정부의 초대 행정관으로 부처로 복귀하는 게 추후 인사에 유리하다는 판단에서다. 또 부처로 돌아갈 경우 거처를 다시 세종시로 옮겨야 한다는 점도 부담이다.

경제부처에서 파견된 한 청와대 행정관은 "새 정부에서 남으라면 남고, 부처로 돌아가라고 하면 돌아가게 될 것"이라며 "비서관(1급)은 몰라도 행정관급은 정치적 색깔이 거의 없는 만큼 새 정부 입장에서도 청와대의 조기 안착을 위해 기왕이면 기존 행정관들을 잔류시키는 게 나은 선택일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P4uXePdvrxzIvHh  | 2017.04.20 09:13

왜 일괄사표를 내나요? 다음 정부에서 나가라고 하면 그때 나가도 될 것을... 이념이 달라서 내보내거나 지원을 하지않은 박 전 대통령을 비난하던 사람들이 집권했을때 그들은 과연 어떻게...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