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송민순 '인권결의 전 北의견 문의' 쪽지 공개…文에 반박

머니투데이 신현우 기자 |입력 : 2017.04.21 09:20
폰트크기
기사공유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사진=뉴스1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사진=뉴스1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7년 11월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과 관련된 쪽지를 공개, 논란이 재점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 쪽지는 김만복 당시 국가정보원장이 북한으로부터 연락받은 내용을 정리한 것이다.

앞서 송 전 장관은 지난해 10월 발간한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에서 노무현 정부가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전 북한에 물어본 뒤 기권하기로 했고 이 과정에서 문재인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 "북한에 반응을 알아보자"고 말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21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송 전 장관은 메모를 공개하며 "2007년 11월 20일 오후 6시50분 노 대통령이 나를 불러 '인권결의안 찬성은 북남선언 위반'이란 내용의 쪽지를 보여줬다. 김만복 국정원장이 북한으로부터 받은 내용을 백종천 안보실장에게 전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대선 후보가 최근 JTBC 등에서 '송 전 장관 주장이 사실이 아닌게 확인됐다'고 말해 나는 거짓말을 한 게 됐다. 이 같은 상황에서 내가 자료를 공개하지 않을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이 쪽지에는 남측이 반공화국 인권결의안 채택을 결의할 경우 10·4선언 이행에 북남간 관계 발전에 위태로운 사태가 초래될 수 있음, 남측이 10·4선언 이행과 북과의 관계 발전을 바란다면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책임 있는 입장을 취해주기 바람, 우리는 남측의 태도를 예의주시할 것 등이 담겼다.

쪽지에는 무궁화와 태극 문양이 새겨져 있으며 송 전 장관은 "청와대 문서 마크"라고 설명했다. 10·4 선언은 2007년 10월4일 노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실시한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내용이다.

하지만 문 후보는 지난 19일 대선후보 TV토론에서도 "국정원이 북한에 직접 물어봤다는 게 아니라 국정원의 해외 정보망을 통해 북한의 반응을 판단해 봤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만복 전 국정원장은 "당시 북한 측에 '우리(남한)가 인권결의에 어떤 입장이든 현재 좋은 남북관계엔 변함이 없다'는 의견을 보냈지만 북한이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는 말할 수 없다”고 답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