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경제신춘문예 (~12.08)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황소개구리'인 줄 알고 먹은 두꺼비… 50대 남성 사망

머니투데이 이슈팀 이재은 기자 |입력 : 2017.04.21 12:01
폰트크기
기사공유
두꺼비  /사진=뉴스1
두꺼비 /사진=뉴스1
두꺼비를 황소개구리로 착각해 요리해 먹은 50대 남성이 두꺼비독 중독으로 사망했다.

21일 뉴스1에 따르면 지난 3월9일 저녁 8시쯤 황모씨(57)는 지인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자신이 이틀 전 잡은 황소개구리 5마리를 조리해 지인 2명과 함께 먹었다. 5마리 중 2마리가 두꺼비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식사 후 잠을 자던 황씨는 다음날 새벽 1시, 구토와 호흡곤란 증세를 느껴 황소개구리를 같이 먹은 지인들과 인근 병원을 찾았으나 황씨는 결국 숨지고 지인들은 입원해 치료를 받았다.

대전 대덕경찰서는 황소개구리를 먹었다는 지인들의 진술에 따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식당 음식물통에서 채취한 음식물 찌꺼기를 보내고 황씨의 부검을 의뢰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날 "황씨 부검 결과 두꺼비가 분비하는 독극물인 부포탈린(bufotalin)과 아레노부포톡신(arenobufotoxin) 등이 발견됐고 음식물 찌꺼기에서도 두꺼비 표피가 나왔다"고 밝혔다.

경찰은 "황씨가 다른 지인들에 비해 몸 상태도 안좋고 면역력도 약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