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단독]'스팀청소기 전설' 한경희 대표, 사기 혐의 피소

신주인수권부사채 대금 8억원 가로챈 혐의, 한 대표 "악의적 고소일 뿐" 혐의 부인

머니투데이 윤준호 기자 |입력 : 2017.04.24 06:01|조회 : 58734
폰트크기
기사공유
[단독]'스팀청소기 전설' 한경희 대표, 사기 혐의 피소
MT단독한경희 미래사이언스(옛 한경희생활과학) 대표가 사기 혐의로 고소 당해 검찰이 수사 중이다. 한 대표는 스팀청소기·스팀다리미로 연간 1000억원에 육박하는 매출을 올린 여성벤처 1세대로 유명하다.

24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양재혁)는 지난달 한 대표를 상대로 한 사기 혐의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에 나섰다.

고소인 A씨는 고소장에서 한 대표가 지난해 5월 경영실패로 자금난을 겪자 신주를 발행할 의사도 없으면서 신주인수권부사채(BW) 인수계약을 해 납입대금 8억원을 가로챘다고 주장했다.

신주인수권부사채는 미리 약정된 가격으로 발행기업의 신주를 인수할 수 있는 권리가 부여된 채권이다. 기업으로서는 장기자금 조달이 용이해 회사채의 일종으로 종종 발행한다.

검찰은 지난달 10일 고소장을 접수하고 A씨와 한 대표를 차례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 조사에서 A씨는 "한 대표가 만기일 전에 8억원을 상환하거나 신주를 발행해주겠다 말해놓고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전해졌다.

한 대표는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한 대표는 머니투데이와 통화에서 "A씨를 속이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 오히려 8억원을 갚겠다고 말해도 A씨는 받기를 거부한 채 이제 와서 악의적으로 고소했다"며 "아직 사채 만기일도 다가오지 않았는데 고소한 A씨를 이해할 수 없다. A씨와의 관계에 말 못할 사정도 있다. 여러 정황상 사실은 모두 검찰 조사에서 드러날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한 대표는 1999년 생활가전업체 미래사이언스를 설립했다. 스팀청소기·스팀다리미를 1000만대 이상 판매하며 성공한 여성벤처인으로서 주목받았다.

하지만 이후 화장품·정수기 등 사업영역을 확대하는 과정에서 시행착오를 거듭하며 실적이 악화했다. 2014년부터 영업손실을 기록했고 2015년에는 당기순이익이 300억원 넘게 적자가 나서 완전자본잠식 상태에 빠졌다.

IBK기업은행을 포함한 채권단은 지난해 12월28일 강도 높은 구조조정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미래사이언스에 대한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 프로그램 '체인지업'(Change up)을 가동했다.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7년 4월 23일 (15:30)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윤준호
윤준호 hiho@mt.co.kr

사회부 사건팀 윤준호입니다. 서울 강남·광진권 법원·검찰청·경찰서에 출입합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