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양상문 감독 "임찬규가 최소 실점으로 잘 막았다"

OSEN 제공 |입력 : 2017.04.21 21:51
폰트크기
기사공유
image


[OSEN=잠실, 한용섭 기자] LG가 선두 KIA를 잡고 2연승을 달렸다. 


LG는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프로야구 KIA전에서 6-2로 승리했다. 박용택이 6회 결승 솔로 홈런을 터뜨렸고, LG 불펜은 1점 차 리드를 지켜냈다. 신정락이 이틀 연속 세이브를 기록했다. 


LG 선발 임찬규는 5이닝 1실점으로 호투하고 2-1로 앞선 6회 마운드를 불펜에 넘겼다. 6회 불펜이 2-2 동점을 허용하면서 승리는 날아갔다. 


양상문 감독은 경기 후 "어려운 경기였는데 임찬규가 최소 실점으로 막아준 게 승리 원동력이었다. 우리 타자들이 좋은 투수를 상대로 필요한 점수를 내줘서 리드를 잡았다. 금요일에 많은 팬이 왔는데, 좋은 경기를 보여드려서 기쁘다"라고 말했다.


/orange@osen.co.kr [사진] 잠실=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