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KC 1분기 영업이익 378억원…전년比 16.7%↓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2017.04.27 16: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반도체 소재 등 신사업 수익 늘었지만 필름사업 34억원 적자…화학사업이 수익 80% 차지

image
SKC (43,000원 상승600 -1.4%)가 원재료 가격 상승과 필름사업 적자 등으로 인해 올해 1분기 영업이익 378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영업이익보다 16.7% 줄어든 것이다. 다만 반도체소재 등 SKC의 신사업에서 거둔 영업이익은 지난해 1분기보다 13% 상승했다.

SKC는 올해 1분기 매출 5870억원, 영업이익 378억원, 당기순이익 254억원을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실적과 비교하면 매출은 5.4% 올랐지만 영업이익은 16.7%, 당기순이익은 4.5% 감소했다.

화학사업은 1분기 매출 1984억원, 영업이익 306억원, 영업이익률 15.4%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10% 올랐지만 영업이익은 5% 줄었다. 이는 화학사업의 원재료 가격이 꾸준히 오른데다 제품 가격에 제때 반영되지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화학사업 실적에 대해 SKC는 "국제 유가 및 주요 원재료 가격 강세 지속 상황에도 공정 최적화와 프로필렌 옥사이드(PO) 생산혁신 기술 도입, 고부가 프로필렌 글리콜(PG) 등 화학제품 판매에 힘입어 견조한 영업실적을 냈다"고 밝혔다. 특히 PO의 경우 역대 최대 분기 생산량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필름사업은 1분기 매출 2249억원, 영업손실 34억원을 기록해 적자전환했다. 주요 원재료인 테레프탈산(TPA)과 에틸렌글리콜(EG) 가격이 급등하고, 계절적 비수기 및 태양광 시장 경쟁심화 외부 요인이 실적에 악영향을 줬다. 미국 현지 법인인 SKC Inc의 실적도 부진했다.

반도체소재, 자성소재 등 SKC의 신사업 분야는 1분기 매출 1637억원, 영업이익 106억원, 영업이익률 6.5%를 기록했다. 반도체소재 사업 매출이 늘고 무선충전 소재사업이 본격화 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18%, 영업이익은 13% 증가했다.

SKC는 올해 2분기 실적에 대해 화학사업은 계절적 성수기 진입과 우호적 PO 수급으로 영업이익이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자동차 범퍼 등에 쓰이는 엘라스토머와 기능성 접착제, 경량화 소재를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필름사업도 광학용PET필름 가격 인상 등으로 매출 기반이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신사업 분야는 건강기능식품과 의료기기, 마스크팩 등 SK바이오랜드 신사업을 중심으로 성장기반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쉬운 구독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