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 "문 대통령 자살하지 말라" 물의

머니투데이 이슈팀 한지연 기자 |입력 : 2017.05.15 09:11|조회 : 67417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88)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임기가 끝나도 절대 자살하지 말라"고 말해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 11일 김 교수는 자신의 홈페이지 '김동길의 Freedom Watch'에 '문재인에게 바란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문재인 대통령에게 "죽고 싶은 고비가 많겠지만 포기하지 말라"고 전했다.

김 교수는 "한평생의 유일무이한 욕망이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되는 것이었던 문재인 후보가 재수하여 마침내 19대 대통령에 당선이 됐다"며 문 대통령이 "노무현의 유산 계승을 공언해왔다"고 말했다.

/사진=김동길 교수 공식 홈페이지 Freedom Watch
/사진=김동길 교수 공식 홈페이지 Freedom Watch
이어 "미안한 말이지만 나는 내 입으로 '노무현 대통령'이라고 불러본 적이 단 한 번도 없다"고 말하면서도 자신이 "노무현에게 미안한 마음을 품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내가 그를 그렇게 대하는 줄 알면서도 '노무현 대통령'은 나에게 나쁜 말을 한마디도 안 했다"고도 말했다.

김 교수는 "그래서 나는 문재인 후보가 대통령 직무를 시작하자마자 그를 문재인 대통령으로 부른다"며 "문 대통령에게 당부하는 것은 한 가지로, 임기가 끝나도 자살하지 마시오"라고 글을 끝마쳤다.

김 교수의 글에 누리꾼들은 불편한 마음을 숨기지 못하고 있다. "무슨 뜻인지는 정확히 모르겠지만, 어쨌든 문장이 너무나 불편하다" "생각을 한 번 더 하고 글을 쓰면 좋겠다" "저런 발언을 한다는 게 너무 놀랍다" "글을 읽었는데 굉장히 불쾌하다"며 김 교수의 글에 비판하는 반응들이 줄을 이었다.

한편 김 교수는 앞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향해 "뇌물을 받았으니 자살해야 한다"고 말해 물의를 빚었다. 2009년 4월15일 그는 자신의 공식 홈페이지에 '먹었으면 먹었다고 말을 해야죠'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 글에서 김 교수는 "그(노무현)가 저지른 일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하는 의미에서 자살하거나 재판받고 감옥에 가야 한다"고 써서 논란을 일으켰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9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jun9407  | 2017.05.19 21:30

비이성, 몰이성, 몰인성.....지식은 많았는지 모르겠지만 사람에 대한 배려는 전혀 없는 뽐내기 위한 지식만 가득,,,지식도 양심에 따라 행동해야 참다운 앎인걸,,,그것은 촌부도 아는 사실데,,...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