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롯데자산개발, '역세권 청년주택' 운영사로 나서

충정로 청년주택 499세대 운영...롯데 계열사 연계한 신개념 서비스 제공

머니투데이 홍정표 기자 |입력 : 2017.05.18 10:19
폰트크기
기사공유
롯데자산개발이 운영을 맡은 충정로 청년주택 투시도/사진=롯데자산개발
롯데자산개발이 운영을 맡은 충정로 청년주택 투시도/사진=롯데자산개발
롯데자산개발이 역세권 청년주택 운영사업자로 나선다.

롯데자산개발은 18일 시행사인 ㈜원석디앤씨와 마스터리스(자기관리형) 계약을 통해 충정로 역세권 청년주택 완공 후 8년간 임대운영을 총괄한다고 밝혔다.

충정로 역세권 청년주택은 서대문구 충정로3가 72-1외 7필지에 연면적 3만5000여 ㎡ 규모로 (지하 6층~지상 26층 2개동) 주거시설 499세대, 상업시설 2000여㎡가 들어선다. 2019년 하반기 완공 목표다.

해당 청년주택은 지하철 2호선과 5호선 충정로역과 인접해 대중교통 편의성이 뛰어나고 을지로, 서울역, 명동 등 도심지역은 물론 신촌 등 대학가도 가깝다. 이에 20~30대 1~2인 가구 수요가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대학생, 사회 초년생, 신혼부부 등 청년층 대상의 임대주택 공급활성화를 위한 서울시 정책사업이다.

롯데자산개발은 삶의 질을 높이고, 차별화된 임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롯데그룹 계열사들과 연계할 방침이다.

공유경제 트렌드와 접목한 신개념 라이프스타일을 제공할 뿐 아니라 냉장고, 침대, 소형가전 렌탈 서비스 등 다양한 주거 서비스를 계획하고 있다. 또 세대별 청소, 세대별 창고, 코인 세탁기 운영 등 부가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일부 시설에 한해서는 쉐어하우스 및 공유오피스도 도입해 이용 편의성과 자산효용가치도 높일 수 있도록 했다.

이광영 롯데자산개발 대표이사는 "라이프타임 밸류 크리에이터로서 유통, 금융, 렌탈 등 롯데 계열사의 장점을 활용한 신개념 주거문화를 제시할 것"이라며 "올 하반기 주택임대사업 관련 브랜드를 개발하고 본격적인 시장확대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자산개발은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인근에도 연면적 2만5000여㎡ 규모로 지하 2층, 지상 18층 오피스텔과 도시형 생활주택 등 400여실, 상업시설 530㎡를 총괄 임대 운영할 예정이다. 올 연말 완공을 목표로 현재 공사가 진행 중 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