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대학생 축제 MT금융페스티벌 배너 (~8/20)

현대·기아차 '2017 인벤시아드' 발명 대회 개최

올해 '미래 모빌리티' 분야 신설…출품작 2100여건 특허출원

머니투데이 황시영 기자 |입력 : 2017.05.19 09:52
폰트크기
기사공유
현대·기아차가 지난 18일 경기도 화성시 남양연구소에서 사내 발명 아이디어 경진대회 ‘인벤시아드’를 개최했다. 왼쪽부터 박종민B 연구원(최우수상), 윤형인 책임연구원(대상), 현대차 박정길 부사장, 박종민A 책임연구원(우수상), 위성개 파트장(우수상, 김주태 연구원 대신 수상), 박준영 책임연구원(최우수상), 지상우 책임연구원(우수상)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현대차
현대·기아차가 지난 18일 경기도 화성시 남양연구소에서 사내 발명 아이디어 경진대회 ‘인벤시아드’를 개최했다. 왼쪽부터 박종민B 연구원(최우수상), 윤형인 책임연구원(대상), 현대차 박정길 부사장, 박종민A 책임연구원(우수상), 위성개 파트장(우수상, 김주태 연구원 대신 수상), 박준영 책임연구원(최우수상), 지상우 책임연구원(우수상)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현대차
현대·기아차 (37,000원 상승100 0.3%)가 지난 18일 경기도 화성시 남양연구소에서 사내 발명 아이디어 경진대회 '인벤시아드(Invensiad)'를 개최했다.

19일 현대차 (146,500원 상승1500 -1.0%)에 따르면, 올해 인벤시아드는 1657건(국내연구소 1251건, 해외연구소 406건)의 신기술 관련 아이디어가 출품돼 경쟁을 벌였다. 특히 올해는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쇼 'CES'에서 발표한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미래 모빌리티' 분야를 신설했다.

'인벤시아드'는 발명을 뜻하는 '인벤션(Invention)'과 올림픽을 뜻하는 '올림피아드(Olympiad)'의 합성어다. 연구원들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제안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는 동시에 선도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현대·기아차가 매년 실시하고 있는 행사다.

현대·기아차는 독창성, 관련 기술 개발선행도, 성능 및 상품성 향상, 발명 완성도 등을 기준으로 평가해 국내 20건, 해외 5건의 아이디어를 입상작으로 선정했다. 이중 상위 6건의 아이디어를 최종 결선에 진출시켰다.

18일 진행된 행사에서는 최종결선에 오른 △슬라이딩 도어 비접촉식 전력 전달 구조(윤형인, 제명권 책임연구원) △차량용 다중 홀로그램 인터페이스 신기술(지상우 책임연구원) △자이로 시트(박종민A 책임연구원) △인공지능 및 커넥티비티 활용 배려운전 가이드(박준영 책임연구원) △마이크로 웨이브파를 이용한 저온성 향상 불소고무 블렌드 기술(박종민B 책임연구원, 동명이인) △요소수/연료 주입구 일원화 구조(김주태 연구원) 등 상위 6건에 대한 프레젠테이션 발표가 진행됐다.

최종평가는 문자투표(50%)와 2차 심사점수(50%)를 합산해 진행됐으며 △대상 윤형인, 제명권 책임연구원 △최우수상 박준영 책임연구원, 박종민B 책임연구원 △우수상 지상우 책임연구원, 박종민A 책임연구원, 김주태 연구원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100만원의 상금과 제네바 국제발명전시회에 참가할 기회가 주어지며 최우수상 수상자에게는 각 100만원, 우수상 수상자에게는 각 70만원이 수여됐다.

한편 해외연구소 부문에서는 △차량 후방 카메라를 이용한 전자 결제 시스템(인도연구소 사티쉬 레디 연구원) △환형 사이드멤버와 Y자 어퍼 멤버가 적용된 자동차 플로워 구조(중국연구소 양전주 연구원) △고객 맞춤 후미등(유럽연구소 프라이딩, 크로파츠 연구원) △지퍼 타입 시트 레일 숨김 구조(미국연구소 스콧 지오렉 연구원) △라인 스캔을 이용한 차폐 부분의 형상 복원(일본연구소 나오키 오카모토 연구원) 등 5건이 입상했다.

현대·기아차는 올해 출품된 아이디어 중 우수한 아이디어는 특허출원 할 계획이며 적용 가능성 등을 검토해 향후 양산차에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2010년부터 시작한 '인벤시아드' 행사에는 지금까지 총 1만4000여건의 아이디어가 제출됐다. 이 중 2만100여건의 특허가 출원 및 등록됐다.

황시영
황시영 apple1@mt.co.kr

머니투데이 산업1부 자동차·물류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