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8.06 681.38 1129.20
▲20.01 ▲9.82 ▼5.1
+0.97% +1.46% -0.45%
양악수술배너 (11/12)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최광임 시인이 읽어주는 디카 詩 관련기사140

[최광임 시인이 읽어주는 디카시] 그리운 사랑아

<266> ‘칡넝쿨’ 하아무(소설가)

최광임 시인이 읽어주는 디카 詩 머니투데이 최광임 시인 |입력 : 2017.05.23 09:52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디카시란 디지털 시대, SNS 소통환경에서 누구나 창작하고 향유할 수 있는 새로운 詩놀이이다. 언어예술을 넘어 멀티언어예술로서 시의 언어 카테고리를 확장한 것이다. 자연이나 사물에서 시적 감흥(정서적 반응)을 일으키는 형상을 디지털카메라로 포착하고 그것이 전하는 메시지를 다시 문자로 재현하면 된다. 즉 ‘영상+문자(5행 이내)’가 반반씩 어우러질 때, 완성된 한 편의 디카시가 된다. 이러한 디카시는, 오늘날 시가 난해하다는 이유로 대중으로부터 멀어진 현대시와 독자 간 교량 역할을 함으로써 대중의 문화 향유 욕구를 충족시키에 충분하다.
[최광임 시인이 읽어주는 디카시] 그리운 사랑아
칡넝쿨은 번식력이 좋아 짧은 기간에 산이고 들이고 할 것 없이 영토를 넓혀가는 식물이다. 풀이나 야생초들은 칡잎에 덥혀 광합성을 하지 못해 죽고, 키 작은 나무들은 칡넝쿨이 돌돌 감겨 고사한다. 우리는 장소와 환경을 가리지 않고 얼크러져 살아내는 이런 칡넝쿨을 억척스런 삶에 비유하기도 한다. 얼크러져 사는 힘, 억척스런 생명력의 상징이 칡넝쿨이다.

허나, 그 억척스러움이 사랑이란다. 저리 아찔한 사랑이란다. 땡볕같이 뜨거운 사랑이란다. 사랑의 완성을 묻지도 따지지도 않는다. ‘끝’ 따위는 어찌 되어도 ‘상관없’다며 염려하지도 않는다. 오직, 지금 여기 이 순간 너와 내가 ‘꼬옥 껴안고 있는’ 것 자체가 사랑이란다. 그렇다. 그쯤 되어야 사랑이라 하지. 그렇게 서로를 내던져 봐야 비로소 사랑했다 할 수 있는 거지. 이 시대 그리운 사랑아.


[최광임 시인이 읽어주는 디카시] 그리운 사랑아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