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정부, 전자어음 의무사용 기업 확대 검토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정부, 전자어음 의무사용 기업 확대 검토

머니투데이
  • 권화순 기자
  • 2017.05.26 08:5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자산 10억원 미만도 의무사용 검토..전자어음 만기 장기적으로는 90일로 축소

정부가 전자어음 의무 사용 기업을 자산 10억원 미만 업체까지 확대하고 장기적으로는 전자어음 만기를 90일로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25일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 이 같은 전자어음 확대 방안을 보고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공약 사항으로 중소기업 자금난 해소와 대기업-중소기업 불공정 납품관행을 막겠다고 했다. 이에 따라 금융위는 그동안 제한이 없었던 약속어음의 만기를 제한하고, 기존 만기 1년으로 규정된 전자어음 의무사용기업은 자산 10억원 미만 업체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보고 했다.

지금은 전자어음 의무사용기업은 자산 10억원 이상 업체이며, 만기는 1년이다. 금융위는 전자어음 만기를 2021년부터는 90일로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렇게 되면 납품기업은 앞으로 3개월안에 대금을 받거나 어음을 할인하더라도 비용 부담이 줄어든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1/25~)
SFIS 2019 (2/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