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유엔 안보리, 7차 대북제재결의안 채택…정부 "환영"

개인 14명·기관 4곳 추가 제재안 만장일치 채택…중국, 제재안 찬성하면서 6자회담 재개 촉구

머니투데이 이보라 기자 |입력 : 2017.06.03 09:25|조회 : 11071
폰트크기
기사공유
유엔 안보리/사진=AFP
유엔 안보리/사진=AFP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2일(현지시간)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7차 대북제재결의안을 채택했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안보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회의를 열고 새 대북제재결의 2356호를 채택했다. 15개 이사국 대사들은 회의에서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찬성했다.

이번 제재에는 자산을 동결하고 해외여행에 제한을 가하는 제재 대상을 확대하는 내용이 담겼다. 북한 기관 4곳과 개인 15명이 추가됐다.

개인으로는 조일우 정찰총국 5국장을 비롯해 김철남 조선금산무역 대표, 김동호 베트남 단천상업은행 대표, 박한세 제2경제위원회 부위원장, 백세봉 전 제2경제위원장, 조용원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 박도춘 전 군수담당 비서, 리재일 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등이 제재 명단에 올랐다. 기관에는 고려은행과 북한 전략로켓사령부, 무기거래 관련 업체인 강봉무역과 조선금산무역 등이 포함됐다.

이로써 유엔의 북한 관련 제재대상은 총 개인 53명, 기관 46곳으로 늘어나게 됐다. 대북 원유공급 금지와 노동자 국외송출 금지 등 '초강수'로 꼽히는 제재는 포함되지 않았다. 유엔이 신규 대북제재결의안을 채택한 건 지난해 11월30일 2321호 이후 약 6개월 만이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유엔주재 중국 대사는 이날 새 대북제재결의안을 채택한 자리에서 제제안에 찬성하면서도 6자회담 재개를 촉구했다. 그는 "중국은 유관국이 대북 유엔 결의를 완전히 이행하고 핵 비확산 노력과 평화 회담 증진으로 한반도 핵 문제를 평화롭게 해결하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국 정부는 안보리의 신규 대북제재 결의를 만장일치로 채택한 것에 대해 지지 의사를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우리 정부는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계속되는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안보리 결의 2356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한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보라
이보라 purple@mt.co.kr

사회부 사건팀 이보라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ifbbkm4419  | 2017.06.03 20:40

세계대통령중 문통이 7번째 잘생겼다고 아부하던 유일한 찌라시 언론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