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기자수첩]가상통화 제도화, 안정성·규제 측면에서 접근해야

기자수첩 머니투데이 주명호 기자 |입력 : 2017.06.16 04:41
폰트크기
기사공유
"70대인 어머니가 갑자기 비트코인 사면 돈 되는거냐고 물어보셔서 깜짝 놀랐습니다."

최근 만난 한 금융당국 직원이 가상통화인 '비트코인'에 대한 투자 열기가 도를 넘어섰다며 꺼낸 얘기다. 그의 어머니는 "'비트코인이 전세계적으로 쓰이고 있고 사면 몇 달 안에 높은 수익률을 거둘 수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한다. 하지만 비트코인이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투자했을 때 어떤 위험이 있는 지에 대해서는 듣지 못했다.

금융당국 직원은 "이런 얘기에 쉽게 넘어가 덜컥 큰 돈을 투자하는 고령층이 꽤 되지 않겠냐"며 걱정했다. 그의 우려대로 최근 발생한 가상통화 '리플코인' 해킹 피해자 중 고령층이 상당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비트코인 등 가상통화에 대한 열풍은 매력적인 수익률 때문이다. 특히 지난 11일 비트코인이 3018달러로 사상 최고가를 기록하면서 비트코인은 또 주목받았다. 5월말 가격이 2330달러임을 고려하면 열흘간 수익률이 30%에 이른다. 4월말 1347달러에 비트코인을 샀다면 2개월도 안돼 100%가 넘는 수익을 거둘 수 있다. 하지만 수익률이 높을수록 위험성도 높다. 최근 비트코인은 서버 문제 등으로 가격이 급락해 2375달러까지 떨어진 상태다.

특히 해킹 등으로 비트코인 등을 도둑 맞아도 보호 받을 길이 없다. 지난 4월 한 비트코인 거래소에서 해킹으로 발생한 55억원은 고스란히 거래소 투자자에게 돌아갔다.

지난 4월 일본은 자금결제법을 개정해 비트코인을 합법적인 결제수단으로 인정했다. 하지만 우리나라 금융당국은 올해 상반기 중으로 가상통화 제도화 방안을 내놓는다고 했지만 감감무소식이다. 이를 두고 금융당국이 시대에 뒤처지는 게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하지만 성급하게 일본을 따라 결정하는 것보다 가상통화 시장이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확보하는 게 더욱 중요하다.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은 당연히 '안정성'이다. 금융당국은 비트코인 등 가상통화에 대해 해킹방지 등 안정성을 확보하면서 투기세력에 대한 규제를 강화해 비트코인 등 가상통화를 안심하고 사용하고 투자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

[기자수첩]가상통화 제도화, 안정성·규제 측면에서 접근해야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