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中 스마트폰 시장 무한질주… 10개사 점유율 3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中 스마트폰 시장 무한질주… 10개사 점유율 39%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VIEW 8,051
  • 2017.06.16 11:0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C인사이트 '스마트폰 출하량 통계' 발표… 삼성, 출하량 1위

image
지난해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중국 제조사들의 약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43,900원 상승200 0.5%)와 애플의 양강체제가 이어진 가운데, 화웨이·오포·비보 등 중국 제조사들의 급성장세가 두드러졌다.

16일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트가 발표한 '2014~2016년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보다 4% 늘어난 14억9000만대로 집계됐다.

삼성전자와 애플은 각각 출하량 1, 2위를 유지했다. 출하량 1위 삼성전자로 3억1070만대를 팔았다. 전년보다 4% 감소한 수치다. 애플은 전년보다 7% 줄어든 2억1540만대로 2위를 차지했다. IC인사이트는 '아이폰7' 이전 모델에 대한 스마트폰 출하가 감소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두 회사 모두 출하량이 감소하면서 시장 점유율이 떨어졌다. 삼성전자는 22.6%에서 20.9%, 애플은 16.2%에서 14.5%로 1~2%p 점유율 하락을 기록했다. LG전자 (76,100원 상승2100 -2.7%)는 전년보다 8% 감소한 5510만대로 출하량 7위를 차지했다.

이에 비해 출하량이 크게 늘어난 화웨이·오포·비보 등 중국 제조사들의 점유율이 크게 높아졌다. 출하량 3위를 차지한 화웨이는 전년보다 33% 늘어난 1억3930만대를 팔았다. 이어 오포 9390만대, 비보 7660만대 순이다. 오포와 비보의 출하량 증가율은 각각 88%, 89%에 달했다. 6위는 5800만대를 기록한 ZTE로 역시 중국 제조사다.

이들 4개사의 점유율은 24.7%로 전년(17.6%)보다 7.1%p 높아졌다. 상위 14개 제조사 중 중국 업체 10곳의 점유율을 모두 합치면 39%에 달한다. 특히 화웨이는 2년 연속 출하량 1억대를 돌파, 두 자리수 점유율 돌파를 눈앞에 뒀다. 지난해 점유율은 9.4%다. 화웨이는 애플과 격차를 좁히면서, 삼성과 애플의 양강체제를 흔들고 있다.

지난해 스마트폰 출하량 변화의 또 다른 특징은 제조사별 명암이 분명하게 갈린 점이다. 상위 14개 제조사 중 5곳이 25% 이상 출하량이 늘어난 가운데, 삼성과 애플 등 7곳은 출하량이 줄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3/11~)
제5회 MT청년금융대상 (2/25~3/17)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