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대학생 축제 MT금융페스티벌 배너 (~8/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깊어가는 KT·LGU+ '오월동주'…언제까지 순항할까

음원·스팸 차단 이어 '번호안내' 공조…지속적인 협력 vs "현재 이해관계가 맞을 뿐"

머니투데이 김세관 기자 |입력 : 2017.06.18 14:00
폰트크기
기사공유
깊어가는 KT·LGU+ '오월동주'…언제까지 순항할까
이동통신 시장 1위 사업자 SK텔레콤 (260,000원 상승4000 -1.5%)에 맞선 KT (32,450원 상승500 -1.5%)LG유플러스 (14,900원 상승100 -0.7%) 간 플랫폼 사업 동맹이 보다 견고해지고 있다. 과거처럼 이동통신 가입자 빼앗기 경쟁만이 시장을 지배했다면 이통 시장 2, 3위간 공조는 그다지 오래가긴 어려웠을 것으로 업계 관계자들은 입을 모은다. 통신업계의 '탈(脫) 통신' 경쟁이 KT와 LG유플러스의 '오월동주(吳越同舟)'를 장기화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KT와 LGU+, 협업 관계 지속…통신시장서 이례적= KT와 LG유플러스는 18일 스마트폰 주소록 검색창에서 410만개 이상의 가게·점포 및 회사 등을 검색할 수 있는 '번호안내서비스'를 함께 시작한다고 밝혔다.

검색된 가게의 상세 화면으로 들어가면 고객들은 전화번호와 주소, 위치 등 구체적 정보를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모바일 내비게이션과 지도 앱을 통한 길 안내도 받을 수 있다. 스마트폰 주소록만으로 편리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KT와 LG유플러스는 설명했다.

KT와 LG유플러스가 함께하는 '번호안내서비스'는 이달 초 출시된 LG전자 (73,000원 상승600 -0.8%) 'X500' 단말기부터 적용된다. 양사는 향후 대상 단말기를 순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이 양사간 세번째 협업이다. 앞서 LG유플러스는 KT계열사인 후후앤컴퍼니와 손잡고 전화번호 스팸차단 애플리케이션 '후후-유플러스' 서비스를 공동 출시했으며, 지니뮤직의 음원을 제공하는 부가서비스를 출시했다.

올초에는 LG유플러스가 KT 자회사 지니뮤직 (4,525원 상승270 6.3%)(구 KT뮤직) 지분 15%를 267억원에 인수, 2대 주주가 되기도 했다. 지난해 11월 SK텔레콤의 사물인터넷(IoT) 전국망 서비스 '로라'에 맞서 'NB-IoT(협대혁 사물인터넷)'을 공동 구축하겠다고 선언을 계기로 시작된 양사의 플랫폼 동맹체제가 더욱 견고해지는 모양새다.

◇지속적 1위 견제냐 VS 결국은 '오월동주'냐= 통신 업계는 어느 산업보다 경쟁이 치열한 시장이다. 사안별로 이해관계 따라 공동 마케팅이나 같은 방향의 목소리를 내기도 하지만 경쟁사에 지분투자를 하고 지속적인 협력을 모색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

때문에 업계에선 이번 KT와 LG유플러스의 장기 동맹을 매우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무엇보다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 시행 이후 통신사 경쟁이 단순히 이통 가입자 빼앗기 싸움에서 벗어나 플랫폼 경쟁체제로 빠르게 확대되면서 2, 3위 기업 간 공조의 필요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여기에는 2015년 말 SK텔레콤의 CJ헬로비전 인수합병(M&A) 추진 당시, 양사가 합병 반대를 위한 연합 전선을 구축하면서 다져온 신뢰가 저변에 깔려 있다. 당분간 양사의 밀월관계는 더욱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

지난 3월 말 정기주주총회에서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기자들과 만나 "2등과 3등은 협조하면서 건전한 긴장관계를 유지하는 게 필요하다"며 "KT와 관계는 계속 유지·강화될 거다. 필요하면 사업적 관계를 더 지속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황창규 KT회장 역시 "양사가 보유한 최고의 IoT 기술과 인공지능 역량 등을 결합해 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결국 치열할 수밖에 이통시장 경쟁의 한계 탓에 '오월동주'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는 시각도 있다. 다양한 영역에서 협력 체제를 유지하고 있지만 주력 사업에 있어서는 결국 각자의 영역을 키워야 해 손바닥 뒤집듯 갈라설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김세관
김세관 sone@mt.co.kr

슬로우 어답터로 IT. 방송.통신 담당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