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아빠어디가·피노키오 등 국내 방송콘텐츠, 남미 간다

미래부, 페루·콜롬비아에서 국내 방송콘텐츠 쇼케이스 개최

머니투데이 김은령 기자 |입력 : 2017.06.19 12:00
폰트크기
기사공유
드라마, 예능 등 국내 인기 방송프로그램을 남미 시장에 소개하고 수출 판로를 개척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미래창조과학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20일, 23일 각각 페루와 콜롬비아에서 국내 방송콘텐츠를 소개하는 쇼케이스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쇼케이스는 그동안 중국을 포함한 동남아시아 시장에 집중됐던 국내 방송사 및 프로그램 제작사들의 방송콘텐츠 수출시장 다변화 지원을 위해 마련됐다.

이번 행사는 주페루·주콜롬비아 대사관, 국내 지상파, 종합편성채널, 독립제작사 등 총 12개사와 현지 주요 방송사 및 프로그램 배급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방송콘텐츠 바이어와의 1:1 비즈니스 미팅, 방송콘텐츠 상영회, 투자협정식 등으로 진행된다. KBS미디어, MBC America, SBS International, EBS, JTBC, 쓰리디아이픽쳐스, 보리 D&M, 그래피직스, 매직영상, 플레이온캐스트, 스마트스터디, 클콩 등이 참여해 드라마, 예능, 다큐멘터리,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 약 60여 편을 현지시장에 소개한다.

특히 KBS '구르미 그린 달빛', MBC '쇼핑왕 루이', SBS '피노키오', JTBC '빠담빠담' 등 국내 인기 드라마, MBC '아빠어디가', SBS '런닝맨' 등 예능 프로그램, EBS '긴팔 인간' 등 다큐멘터리, 매직영상 '아웅다웅 동화나라' 등 어린이 대상 애니메이션, 클콩 '프로의 탄생' 등 웹드라마에 이르기까지 경쟁력 있는 프로그램이 현지 시장에 소개된다.

페루와 콜롬비아는 최근 중남미 지역에서 가장 크게 한류 붐이 일어나고 있는 지역으로 TV드라마를 통해 한국 문화를 접하고 드라마내의 한국음악(K-POP)을 찾아 즐기는 젊은이들 늘어나고 있고 애니메이션 프로그램의 외국산 의존 비중이 높아 기존 한국의 인기 드라마와 애니메이션 등을 중심으로 구매 수요가 높을 것이란 설명이다.

또 남미국가도 모바일기기를 이용한 동영상프로그램 시청비율이 높아지고 있어 기존 방송용 프로그램 이외에 상영시간이 짧은 웹드라마와 단막극 형태의 애니메이션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최원호 미래부 국제협력관은 "중남미 지역은 스페인어 1회 더빙으로 중남미 22개 국가에 진출 가능하고 콘텐츠 시장 성장률이 8%대에 이르는 등 방송콘텐츠 상품에 대한 구매력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우리에겐 전략시장이자 새로운 기회의 땅"이라며 "그동안 우리나라에서 지리적인 거리감으로 인한 현지시장 정보 부족 등으로 국내 방송콘텐츠의 진출이 활발하지 못했지만 이번 쇼케이스를 통해 신규 판로를 적극 개척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