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청년내일 채움공제 (~종료일 미정)대한민국법무대상 (-1.28)
비트코인 광풍 - 가상화폐가 뭐길래

물에 빠진 아기 코끼리 구한 엄마와 이모 코끼리

머니투데이 모락팀 한지연 기자 |입력 : 2017.06.19 11:09
폰트크기
기사공유
물에 빠져 허우적대던 아기 코끼리를 엄마 코끼리와 이모 코끼리가 힘을 합쳐 구해냈다.

19일 서울대공원은 물에 빠진 아기 코끼리 '희망이'(1)를 엄마 '수겔라'(13)와 옆집 이모 '키마'(36)가 함께 구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희망이는 서울대공원에서 지난해 6월 24일에 태어난 멸종 위기종 아시아 코끼리다. 늘 엄마 곁을 떠나지 않으면서 엄마 행동을 따라해왔다.

이날도 희망이는 엄마 곁에 있었다. 영상 속 엄마와 함께 있던 희망이는 순간 실수로 물에 빠져 허우적댄다. 엄마 수겔라는 당황해 발만 동동 구른다.

이 때 옆집 이모 키마가 이 모습을 보고 바로 달려와 수겔라를 얕은 물가로 안내한다. 둘은 함께 물로 들어가 희망이를 둘 사이에 끼고 무사히 물 속을 빠져나왔다.

코끼리는 모계 중심의 무리 생활을 하며 서로의 아이를 함께 기르는 사회적 동물이다. 영상은 공동 육아를 하는 코끼리들의 감동적인 모습을 전하고 있다.

서울대공원 관계자는 "(희망이가) 물에 빠진 사건 이후 엄마와 이모 코끼리는 아기 코끼리에게 수영하는 법을 가르쳐줬다"며 "이제는 함께 수영을 즐기며 잘 지내고 있다"고 전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IOPB710psC2bC2m  | 2017.06.19 11:21

우리가 자연을 보호하고 생명을 존중해야 하는 이유. 코끼리도 우리와 다를 바 없는 살고자 노력하는 같은 생명이다.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