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올해의 차 이벤트 배너

수익률·자산관리·고객만족 '3박자' 갖춘 연금강자

[제4회 대한민국 연금대상]퇴직연금 대상 삼성증권

머니투데이 변휘 기자 |입력 : 2017.06.20 04:29
폰트크기
기사공유
윤용암 삼성증권 사장
윤용암 삼성증권 사장
'제4회 대한민국 연금대상' 퇴직연금부문 대상(금융위원장상)을 수상한 삼성증권은 수익률과 자산관리 안정성, 고객만족도에서 고루 좋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제2회 퇴직연금부문 수상, 제3회 개인연금부문 대상에 이은 3년 연속 수상으로 명실상부 연금 강자로 인정받았다.

수익률 측면에서 원리금 지키기에만 급급한 방식을 탈피, 사모펀드 개발로 차별화된 상품 라인업을 제안하고 있다. 투자자 은퇴시점을 기준으로 운용 전략을 다변화하는 '타깃 데이트 펀드(TDF)'를 최초 도입하고, 고수익의 약정수익형 사모펀드를 개발·론칭한 것이 대표 사례다.

이처럼 시장변화에 대응해 투자조정을 하는 TDF 등 자산배분형 상품을 '핵심(Core)'으로 삼아 장기투자하고, 단기적으로는 성장 전망이 밝은 자산시장 투자를 '위성(Satellite)'으로 삼는 이른바 '핵심위성' 전략이 삼성증권 퇴직연금 수익률 제고의 기반이다. 높은 수익률은 기존 가입자의 장기계약 유지율 상승으로 이어졌다.

삼성증권은 또 투자교육 충실성과 연금화 유도를 위한 컨설팅 부문에서도 우수한 면모를 보였다. 중장기 분산투자 부문에서 실적배당 상품의 편입 비중이 업계 내 가장 높게 평가받았다. 가입자 사후 관리도 좋은 점수를 얻었다. 모든 연금 가입자에게 이메일과 장문메시지(LMS)를 발송해 잔고와 수익률은 물론 펀드 개별수익률까지 알리고, 목표수익률 도달 알림과 매도 및 안전자산 전환까지 책임지는 '안심플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와 함께 삼성증권은 연금사업부에 '은퇴설계연구소'를 편입, 퇴직연금뿐만 아니라 공적연금과 개인연금 등 '3층 연금'의 투자·운용을 통합연금 자산관리 차원에서 다루고 있다. 가입자에 대한 법정 의무교육과 함께 가입자를 찾아가는 연금학교와 부부은퇴학교, 부동산·세금·인문학 등 비재무 분야의 커리큘럼을 진행하며 기업 담당자가 퇴직연금 이슈를 파악해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교육도 진행한다.

윤용암 삼성증권 사장은 "한번 가입하고 나면 잊혀지는 퇴직연금이 아니라 단계별 투자·운용가이드를 실질적으로 제시하는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변휘
변휘 hynews@mt.co.kr

머니투데이 증권부 변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