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우진, 신월성 1·2호기 노내핵계측기 공급 계약 체결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입력 : 2017.06.19 14:13
폰트크기
기사공유
우진 (5,770원 상승50 0.9%)은 한국수력원자력과 20억원 규모의 신월성 1,2호기의 노내핵계측기(ICI, In-Core Instrument)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ICI는 원자로의 핵 분열 반응 과정에서 발생하는 중성자를 검출하는 계측기로 원자로의 안전 운전을 위해 필수적인 장비다.

현재 신한울 1,2호기, 신고리 5,6호기에도 ICI를 독점 공급 하고 있다. 그 동안 국내 원전들은 미국, 프랑스 등 해외 기업의 계측기를 사용해왔으나 우진이 ICI의 국산화에 성공하면서 해외 계측기를 대체하고 있다.

우진은 ICI 단일 품목으로만 연간 약 140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한국표준형원전(OPR1000) 및 한국신형원전(APR1400) 모두 공급이 가능하고 4~5년 주기로 교체가 필요해 꾸준한 매출 발생이 기대되고 있다.

우진 관계자는 “지난 2002년 첫 납품 이후 15년간 단 한차례의 제품 불량도 없어 안정성 및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며 “ICI 외에도 원자로 내 핵심 부품의 국산화에 성공해 이번 신월성 1,2호기 계약과 같은 사례가 늘어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건우
김건우 jai@mt.co.kr

중견중소기업부 김건우 기자입니다. 스몰캡 종목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엔터산업과 중소가전 부문을 맡고 있습니다. 궁금한 회사 및 제보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