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규제지역에 추가된 광명·기장군·부산진구…열기 한풀 꺾일 듯

하반기 입주 물량 총 7000가구 대기

머니투데이 김지훈 기자 |입력 : 2017.06.19 17:26
폰트크기
기사공유
지난해 경기도 광명시 소하동 소재 견본주택 주변에 위치한 '떴다방'(이동식중개업소). /사진=머니투데이DB
지난해 경기도 광명시 소하동 소재 견본주택 주변에 위치한 '떴다방'(이동식중개업소). /사진=머니투데이DB
"전용 170㎡ 아파트 분양권에 프리미엄(웃돈)이 2억원 붙었습니다. 역세권 입지와 일대 발전 기대감이 맞물린 것이지만, 앞으로 신규 분양할 단지는 청약 관련 규제가 강화돼 투자에 유의해야 합니다."(경기도 광명시 광명역 주변 공인중개소)

"부산이 시장에서 주목을 받으면서 바닷가와 거리가 먼 읍내의 한적한 아파트까지 값이 뛰었습니다. 신규 분양 단지는 거래도 규제 강화의 악영향을 받을 것입니다." (부산광역시 기장군 소재 공인중개소)

정부가 청약 조정 대상 지역으로 추가 지정한 지역들의 부동산 시장 향배에 관심이 쏠린다.

19일 경기 광명시, 부산 기장군, 부산진구 등 국토교통부가 청약 조정 대상지역으로 추가 선정한 지역의 공인중개소들은 강화된 청약 관련 규정으로 그간 고공행진한 일대 신규 분양 시장이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최근 3주간 해당 지역의 주택가격 상승률은 광명이 0.21%, 부산 기장군이 0.19%, 부산진구는 0.19%를 나타냈다. 이는 조정 대상 지역의 평균인 0.15%를 웃돈 수준이다.

해당 지역들은 최근 주택전매 증가 등으로 투자수요가 집중돼 과열 우려가 컸다. 광명은 역세권 주변의 분양 호재 및 재개발 추진 등으로 시장의 분위기가 좋았다.

부산 기장은 부산에서 희소한 공공택지(일광신도시)가 있어 청약수요가 집중됐다. 올해 공공택지 분양이 예정된 7개 단지 중 6개가 기장군에 존재한다. 부산진구는 최근 2개월 평균 청약경쟁률이 67.0 : 1에 달했다.

해당 지역들에서 조정 지역에 묶여 전매제한기간 강화 등 규제를 받는 단지는 이날(19일) 이후 입주자 모집 공고가 나오는 곳들이다. 올 하반기 분양 예정인 단지들이 영향권에 놓이는 것이다.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광명, 부산 기장군, 부산진구의 하반기 일반 분양 물량은 총 6956가구 규모다. 이 가운데 부산 기장군이 4548가구로 가장 많고, 부산진구와 광명도 각각 1605가구, 803가구에 달한다.

권 일 부동산 인포 리서치팀장은 "부산 기장군은 일광신도시의 청약이 호조여서 연내 남은 대규모 분양 물량에 대한 기대도 컸지만, 이번 규제로 열기가 한 풀 꺾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