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금호타이어 채권단 "지원 명분 없다"…빠르면 20일 회의

"중대한 사안 논의 가능, 임원급 회의도 검토…추가 지원은 밑빠진 독 물붓기"

머니투데이 권다희 기자 |입력 : 2017.06.19 16:23
폰트크기
기사공유
금호타이어 채권단 "지원 명분 없다"…빠르면 20일 회의

금호타이어 (5,840원 상승60 -1.0%) 주주협의회(채권단)가 빠르면 20일 회의를 열고 금호타이어 처리 방안을 논의한다. 금호산업이 매각 선결조건인 '원안대로 상표권 사용'을 허용하지 않아 금호타이어 매각이 불발될 상황에 놓이면서다. 이번 회의는 실무진 회의가 아닌 임원급 회의로 열릴 가능성도 검토되고 있다.

채권단 관계자는 19일 "빠르면 20일 금호타이어 처리 방향을 위해 채권단 회의가 열릴 것"이라며 "중대한 사안을 논의할 수 있어 임원급 회의로 개최하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금호산업은 '최후통첩' 시한인 이날 연 매출의 0.5%에 해당하는 사용료를 받아야 된다는 기존 조건을 고수했다. 더블스타가 인수조건으로 내건 0.2%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이다.

채권단 관계자는 "중국 사업 정상화 확보 등 근본적인 대책이 없다면 금호타이어의 경쟁력을 회복할 방안이 없다"며 "매각이 무산되면 신규자금을 지원해도 회사가 회복되리란 보장이 없어 채권단이 추가 지원하는 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채권단은 금호타이어 경영악화가 근본적으로 금호타이어 생산력의 40%를 차지하는 중국 사업 부진에 있다고 보고 있다. 또 중국 사업 부진은 2006~2008년 단행한 무리한 중국 투자에서 기인했다고 진단하고 있다. 2010년 금호타이어가 워크아웃에 들어간 후, 경영권을 양도받은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워크아웃 기간 중국사업에 4억9000만달러를 투입했지만 실적 악화를 벗어나지 못했다. 중국 현지금융기관의 차입금 상환요구로 유동성 부족 위기에도 직면했다.

채권단은 박 회장의 경영권 박탈 등을 요구할 수도 있다. 조만간 나올 금호타이어의 지난해 경영평가가 2015년에 이어 2년 연속으로 D(부진)일 가능성이 높아 채권단이 박 회장에게 위임한 금호타이어 경영권을 박탈할 명분이 있다. 금호타이어는 지난해 국내 타이어 3사 중 유일하게 매출액이 감소했고 영업이익률도 하락했다.

경영권 박탈을 하지 않더라도, 금호타이어의 유동성 위기가 현실화한 뒤 채권단이 신규자금 투입을 거부하면 금호타이어는 자연스레 법정관리(기업회생) 신청에 몰리게 된다. 채권단 관계자는 "2010년 워크아웃 이후 1조원 이상 신규자금을 지원했고 5000억원의 출자전환을 했지만 워크아웃 졸업 후 실적이 오히려 악화됐다"며 "이런 상황에서 추가 지원하는 건 밑빠진 독의 물 붓기밖에 되지 않아 지원 명분이 없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