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금융당국 직원, 금지된 주식 대신 비트코인으로 재테크

법적 지위 없어 투자 제한 사실상 없어

머니투데이 주명호 기자 |입력 : 2017.06.20 04:33|조회 : 5291
폰트크기
기사공유
금융당국 직원, 금지된 주식 대신 비트코인으로 재테크
비트코인 등 가상통화에 대한 투기 열풍이 거센 가운데 금융당국 직원들 사이에서도 가상통화 투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금융당국 직원들의 주식 투자는 미공개정보 이용 등에 대한 우려로 제한이 많은 반면 가상통화는 아직 법적 지위가 마련되지 않아 투자 제한도 없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19일 “최근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가상통화에 투자하는 직원들이 늘고 있다”며 “주식 등 금융투자상품 매매는 횟수가 제한되는데다 거래내역도 신고해야 하지만 가상통화는 법적 근거가 없어 투자가 자유로운데다 개인정보 없이 손쉽게 투자할 수 있어 정보 공개에 대한 부담도 없다”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주식 등 금융투자상품 매매에 대해서는 엄격하게 관리한다. 업무 중 확인한 미공개정보를 주식거래에 이용해 시장을 교란하는 행위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서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말부터 부서장급 이상 임직원들의 주식거래는 전면 금지했고 팀장 이하 직원들의 경우 거래횟수를 분기당 10회로 제한했다. 금융위원회 역시 4급(서기관) 이상 모든 직원들의 신규 주식 취득을 금지하고 5급(사무관) 이하의 경우 거래횟수를 분기당 20회로 제한했다

가상통화 투자는 이런 제한이 없는데다 편리하다. 빗썸 등 가상통화 거래소에서 비트코인 등을 거래하려면 회원 가입 후 클릭 한 번으로 가상통화를 매매할 수 있는 가상계좌를 만들 수 있다. 게다가 휴대폰 본인인증 외에 다른 개인정보는 제공하지 않아도 된다.

대부분의 재테크 수단이 막혀 있는 금융당국 직원들에겐 수익률도 고공행진을 하는 가상통화 투자가 매력적일 수밖에 없다. 국제 비트코인거래소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올해 1월 처음으로 코인당 1000달러를 돌파한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 18일 기준 2576달러에 거래됐다. 올초 매입했다면 250% 이상의 수익률을 올릴 수 있었다. 제2의 비트코인이라 불리는 이더리움은 지난 1월 코인당 10달러 수준에서 지난 18일 현재 377달러까지 치솟았다.

가상통화는 법적 지위가 없는 만큼 규제 등 안전장치가 마련되지 않아 투자 위험성은 크다. 급격한 변동성으로 막대한 손실이 발생할 가능성도 적지 않다. 실제로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 11일 코인당 3000달러를 돌파했지만 곧바로 급락하며 3일만에 500달러가 넘게 빠졌다. 한 금융당국 관계자는 “해킹, 자금세탁, 불법사이트, 랜섬웨어 등 양지보다 음지에서 가상통화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며 “조만간 적절한 규제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