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동아대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강연 및 탐방 실시

머니투데이 문수빈 기자 |입력 : 2017.06.19 19:50
폰트크기
기사공유
동아대 도서관은 문화체육관광부 길 위의 인문학 사업 선정으로 대학생 및 지역주민 30여 명을 대상으로 강연과 탐방 시리즈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인문학에게 길을 묻다'를 주제로 공자와 논어, 인문독서와 삶의 길, 부산 사람과 건축 등에 관한 프로그램이 6월 말과 9월에 이어진다.

오는 27일 오후 3시 동아대 승학캠퍼스 한림도서관에서 1차 시리즈 '청춘이 공자에게 길을 묻다'가 시작된다.

최덕규 명예교수가 이틀에 걸쳐 공자와 논어 강연을 한 후 30일에는 밀양 예림서원으로 탐방을 떠나 옛 현인들의 삶과 사상을 느껴보는 시간을 갖는다. 쉽고 재미있게 논어를 접하고, 공자의 가르침을 통해 바른 삶을 위한 길을 찾아본다.

2차 시리즈 '인문학 읽기로 삶의 길을 묻다'는 9월 초에 열린다.

이재형 독서교육전공 교수와 이국환 한국어문학과 교수가 5, 7일 각각 비판적 독서와 인문정신, 인문독서로 삶의 길 찾기 강연을 한 후 9일에는 한국문단의 거목 요산 김정한 선생의 문학 현장을 찾아 부산 시내 곳곳을 탐방한다.

3차 시리즈는 '부산인이 부산에게 길을 묻다'로, 김기수 건축학과 교수의 근대문화 역사를 통해 보는 부산 건축 강연이 9월 19일로 예정돼 있다.

다음날에는 정규식 기초교양대학 교수가 민속학을 통해 본 부산 사람을 강연한다. 이후 23일에는 임시수도 부산의 흔적을 찾아 탐방을 떠난다.

최병각 동아대도서관장은 "인문학이 전문가만 할 수 있는 어려운 것이 아니라 재밌고 유익한 학문이라는 것을 알리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대학도서관을 거점으로 지역주민이 인문학을 향유하고 가까워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길 위의 인문학 사업은 문체부와 한국도서관협회에서 주최·주관하는 것으로 지역의 공공도서관을 거점으로 지역민에게 다양한 인문·문화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