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집단대출 LTV·DTI, 다음 3일 이후 분양권 거래시 강화 규제 적용"

금융당국, LTV·DTI 맞춤형 조정방안 적용 기준일 안내

머니투데이 주명호 기자 |입력 : 2017.06.20 09:16
폰트크기
기사공유
"집단대출 LTV·DTI, 다음 3일 이후 분양권 거래시 강화 규제 적용"
다음달 3일 이후부터 서울 전체구를 비롯한 조정대상지역 40곳에 대한 LTV(담보인정비율)·DTI(총부채상환비율)가 각각 60%, 50%로 각각 10%포인트씩 강화된다. 집단대출의 경우 잔금대출에 DTI 50%가 새롭게 적용된다. 그런만큼 조정대상지역에서 대출을 계획하고 있는 차주들은 규제변경 기준일 및 대상을 사전에 명확히 파악하고 대출에 나설 필요가 있다.

20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LTV·DTI 맞춤형 조정방안의 적용 기준일을 안내했다. 이에 따르면 변경된 LTV·DTI 규제는 7월 3일 이후 실행되는 대출부터 적용된다.

다만 다음 달 3일 이후 실행되는 대출 중에서도 7월 3일 이전에 금융사와 대출금액 상담을 마치고 대출 승인(전산상 등록)이 된 고객 등은 종전 기준인 LTV 70%, DTI 60%가 적용된다.

집단대출 LTV·DTI 규제의 경우 7월 3일 이후 입주자모집공고가 되는 사업장의 집단대출부터 적용된다. 분양권(입주권 포함)이 7월 3일 이후 거래된 경우에는 입주자모집공고가 7월 3일 이전이라도 강화된 규제를 적용 받는다.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른 분양권 거래 신고일이 7월 3일 이후인 경우가 이에 해당한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